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5824 1082020103063805824 06 0603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376853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4200000 1604044214000 related

"내 지인 누군데?"…백현, "제발 정신차려" 찬열 추가 폭로자 '저격'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엑소 백현이 자신의 지인이라고 주장하고 찬열의 사생활을 추가로 폭로한 A씨를 저격했다.

백현은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익까...내 지인 누군데? (모기다 읏챠) 요녀석~~아 흔들흔들"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찬열의 사생활과 관련해 추가 폭로글을 남긴 A씨를 저격한 글로 보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날 A씨는 백현의 지인이라고 밝히며 찬열의 사생활을 추가로 폭로했다. A씨는 "욕심도 욕심이지만 야망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친구였다. 좋은 녀석이라 생각했지만 들리는 소문이나 네가 하는 언행에서 역시 친구로만 지내는 게 딱 좋을 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듣는 내 인상이 절로 찌푸려질 너의 언행들로 너에게 너 말하는 거 조심하라고 한 적 있을 거다. 너는 그때 뭐라고 했는지도 기억 안 나겠지만 나는 똑똑히 기억난다. 어차피 이래도 좋아해줄 사람들은 날 좋아해준다고, 그래 기만이었다"며 "널 좋아해주고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도 없더라"라고 폭로했다.

또 "음악생활에 지장 주면 죽어버리겠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던 너, 그 친구(전 여자친구)가 녹취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나보다. 제발 남 탓하기 전에 본인부터 돌이켜보고 반성부터 해. 전화해서 나한테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 하면 내가 옹호할 줄 알았냐. 전화해서 애들 입단속부터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제발 정신차려"라고 일갈한 바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A씨의 폭로 글이 등장하자, 백현은 직접 SNS에 '내 지인 누구냐'는 글을 남기며 멤버를 향한 남다른 의리를 드러냈다.

한편 지난 29일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B씨가 찬열이 자신과 교제하는 3년 동안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걸그룹 등 10명이 넘는 여자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찬열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입장 없다"고 밝혔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백현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