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5583 0562020103063805583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3810000 1604045057000

“서울시장 절대 안 나간다” 안철수 말에… 국민의당 부대변인 ‘탈당’

글자크기

‘집권할 세력 맞나’ 하는 국민 인식 바꿀 것 촉구

세계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시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불출마 의사를 확실히 밝히자 국민의당 주이삭 부대변인이 실망해 탈당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 서대문구의회 의원인 주 부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탈당의 변’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유력 정치인이 있는 정치세력이 스스로 재신뢰 기회를 버리며 판도 흔들 줄 모르는 정당에서 더이상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안 대표 스스로 ‘서울시장에 절대 안 나간다’고 말한 인터뷰를 기사로 접해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 경우 쉽게 말하자면 세간의 기대와 걱정을 한 몸에 받음에도 우리 스스로 기회를 차버리는 메시지가 나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구의원은 이어 “‘집권할만한 세력이 되긴 하나?’란 세간의 평가, 특히 ‘의료봉사 하는 것 보고 심성이 선한 것도 알겠고, 의사나 교수나 CEO로 기업 경영도 해본 것 보니 유능한 사람인 건 알겠어. 근데, 정치는 못하잖아?’라는 안 대표님을 향한 불편한 국민적 인식을 바꾸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야 대선, 지선, 총선 등 향후에 있을 모든 선거에 ‘재도전’할 수 있는 정치세력이 된다고 보았고, 저는 그 ‘재도전’을 위한 ‘재신뢰’의 마지막 기회가 곧 다가올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안 대표님이 당선되어 유능한 정치세력임을 국민께 입증하는 것이라고 여겼다”고 적었다.

주 구의원은 안 대표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 “우리가 재도전을 못하는 게 아니라 안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며 “시장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하니 상대적으로 대권에 도전하는 것으로 읽히는데 이것 또한 재도전을 위한 재신뢰의 과정은 여전히 생략했으니 대권 도전은 개인기에 기대는 ‘요행’으로만 보이게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안 대표는 지난 20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보궐선거) 출마 생각이 없다고 여러 번 말했다. 서울시장은 절대 안 나간다”며 “서울시장이 바꿀 수 있는 것과 대통령이 바꿀 수 있는 것은 범위가 다르다”고 말해 대선에 직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주 구의원은 “범여권 세력이 국회 180석이 돼 국정을 좌지우지하는데 무능한 야권은 대안이 되지 않는 총체적 난국”이라며 “개인적으론 ‘국민의당에 언제까지 있을거냐’는 비참한 질문을 받으며 의정활동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세력이 기본으로 해야 하는 좋은 정책과 인물을 국민께 소개하지 못하는 정당에 왜 있어야 하는지 수도 없이 고민했봤다”며 “그 결과 당에서 나가야겠다는 결론을 내렸고 올린 글에 책임을 다하기 위해 어제 저녁 탈당서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