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5291 0042020103063805291 01 01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4042951000 1604043249000

[앵커리포트] 국민의힘 "본회의장에 왜 권총 소지?" vs 靑 "문제없다"

글자크기
대통령 시정연설 당시 경호문제로 국민의힘과 청와대가 한바탕 소동을 빚었는데요, 국민의당이 이번에는 경호원들의 권총 소지를 문제삼고 나섰습니다.

먼저 논란이 됐던, 지난 28일 대통령 시정연설이 있었던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민의힘 원내대표다, 야당 원내대표다 이야기를 했는데 검색을 하겠다고 하는 겁니다. 몸을 바로 검색을 하는 겁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지난 28일 대통령과의 사전간담회에 참석하려다 청와대 경호처의 신원 확인과 몸수색에 항의에 불참했고요, 시정연설은 시작도 전에 한동안 소란이 일었습니다.

[박병석 / 국회의장 :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거기에 대해서 합당한 조치를 요구할 것이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말씀드립니다.]

신원확인 문제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청와대 경호처장의 사과를 받아들이면서 일단락되는 듯 싶었는데, 이번에는 또 권총소지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김성원 원내수석이 시정연설 당일 권총으로 무장한 경호원이 민의의 전당이 국회 본회의장에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며 부적절하다고 지적한겁니다.

청와대는 즉각 문제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 경호처는 행사장에 늘 무기를 휴대하고 임무를 수행한다면서, 청와대와 해외행사에서도 예외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