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5051 0102020103063805051 03 03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2594000 1604042777000

빅히트 주가 또 9.5% 급락 14만 2000원…‘공모가’ 근접

글자크기
서울신문

빅히트 상장 이튿날 22% 폭락 -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기대를 모은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의 주가가 상장 이튿날인 16일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빅히트는 전 거래일보다 22.29% 내린 20만5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이틀 연속 하락 마감했다. 빅히트는 5% 안팎 하락세로 거래를 시작해 장중 가파르게 낙폭을 키웠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 연합인포맥스 주가 그래프 현황판. 2020.10.16 연합뉴스


기관과 외국계 펀드 물량이 대거 풀린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30일 급락했다. 지난 15일 상장 당시 공모가 13만 5000원에 근접할 정도로 주가가 내려 앉았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빅히트는 전날보다 9.55% 내린 14만 2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15일 상장 이후 최저가다. 아직 공모가(13만 5000원)보다는 5.19% 높다. 다만 금액 차이는 7000원에 불과하다.

앞서 빅히트는 전날 중국 벤처캐피털 레전드캐피털이 웰블링크 명의로 보유한 상환전환우선주를 11월 3일 상장한다고 공시했다. 이들이 보유한 177만 7568주 가운데 절반인 88만 8784주가 상장된다. 남은 절반은 내년 4월 14일까지 의무보유로 묶인다.

다만 주문 뒤 결제일이 2영업일 이후임을 고려할 때 상장 물량에 대해 이날부터 매도 주문을 넣을 수 있어 주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한국거래소 규정에 따르면 권리행사·증자 등 추가 상장되는 주식은 상장 전부터 매도가 가능하다.

이에 더해 기관이 공모에서 배정받은 20만 5463주가 이날 의무보유에서 해제되며 시장에 나왔다. 이런 수급 요인이 주가 급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신문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에 상장한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빅히트의 상장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지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HQ CEO, 윤석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Global CEO,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2020.10.15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장 마감 기준 기관은 138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도 65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202억원을 순매수했다. 2주 뒤에는 추가로 기관이 보유한 132만 2416주가 의무보유에서 풀릴 예정이다.

빅히트는 공모주 청약을 앞두고 청약 증거금이 58조원가량 몰리며 투자 열기가 뜨거웠다. 그러나 ‘따상’(공모가 2배에서 시초가 형성 뒤 상한가)을 기대하며 뛰어든 빅히트 주가는 지난 15일 상장 후 곧바로 하락세를 보였다.

상장 당일 공모가 13만 5000원의 160% 수준인 35만 1000원을 기록하며 투자자들 기대에 부응하는 듯했지만, 이후 연일 주가가 급락해 투자자들을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각종 주식 커뮤니티에선 “빅히트 주식 환불 안되나”, “휴학하고 등록금까지 올인했다”, “결혼 자금까지 투입했는데 주가가 급락해 속상하다”는 글이 올라오는 등 논란이 커졌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