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4697 1072020103063804697 06 0602001 6.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6376853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2040000 1604042114000 related

찬열 사생활 폭로전, SM 대신 백현이 먼저 일침 [영상]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 이나현PD] 한마디로 SM 수난시대입니다. 아이린의 ‘갑질 논란’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엑소 멤버 찬열의 문란한 사생활까지 폭로되며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는데요.

지난 29일 찬열의 전 여친이라고 밝힌 한 여성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글을 올려 "너(찬열)한테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 버렸다"라면서 찬열이 걸그룹,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등 10명 이상의 여성과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여성은 교제를 인증하기 위해 폭로글과 함께 찬열과 함께 스킨십을 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가 삭제하기도 했는데요.
해당 폭로글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타고 일파만파 퍼지며 논란은 순식간에 커졌고, 공개 3시간여 만에 원본 글은 삭제된 상태입니다. 찬열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찬열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은 없다”고 선을 그었는데요.

SM엔터테인먼트와 찬열의 이 같은 입장에 팬들은 화가 났습니다. 일부 팬들이 성명문을 발표하며 찬열의 탈퇴까지 요구하고 있는데요.

일부 팬들은 “찬열의 사생활 문제가 불거진 이후,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이 없다’라는 황당무계한 입장을 내놓았다”고 지적하며 “팬들은 소속 가수를 제대로 관리해야 하는 매니지먼트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지 못했다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찬열 또한 이번 논란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발표하고 있지 않기에 팬들은 찬열을 그룹에서 배척시키고 더 이상 그를 수용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찬열의 그룹 탈퇴까지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특히 “정도를 지키지 못하고 한 사람에게 크나큰 상처를 안긴 찬열의 풍기 문란했던 과거를 결코 용인할 수 없는 바,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하루속히 찬열을 EXO에서 탈퇴시키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는데요.

팬들까지 등 돌린 상황에서 찬열이 향후 활동 방향에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특히 찬열은 처음으로 영화 ‘더 박스’의 주연을 맡았는데요. 해당 영화는 현재 후반 작업 중이며 찬열 논란에 대해 영화 측 관계자는 “개봉 시기 등 현재로서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한편 엑소 멤버 백현은 30일 자신의 SNS에 "아익까…내 지인 누군데? (모기다 읏챠) 요녀석~~아 흔들흔들"이라고 밝히며 지인이라 주장하는 추가 폭로글에 일침을 놨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