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4549 0512020103063804549 02 0213009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1807000 1604050500000

기름 넣은 차량 40대 고장…계룡산자락 '주유소 괴담'

글자크기

"배기가스 저감장치·시동 이상" 피해 줄이어

경찰, 유류 성분 분석 의뢰…공급망 조사 중

뉴스1

충남 공주시의 한 주유소에서 주유한 경유 차량이 돌연 고장을 일으켰다는 신고가 무더기로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주=뉴스1) 김종서 기자 = 충남 공주시의 한 주유소에서 주유한 경유 차량이 돌연 고장을 일으켰다는 신고가 무더기로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공주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공주시 계룡면의 한 주유소에서 경유를 주유한 차량 운전자들이 배기가스 저감장치 고장이나 시동 꺼짐 현상 등을 호소하며 잇따라 신고했다.

30일 오전 기준 신고한 운전자는 약 40명에 달하며, 이들은 모두 “공주에서 주유한 뒤 문제가 생겼다”고 피해를 호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운전자들은 차 수리비만 수백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가 된 주유소는 지난 29일부터 문을 닫은 상태다.

경찰은 해당 주유소와 고장 차량에서 채취한 유류를 한국석유품질관리원에 성분 분석 의뢰하고, 주유소 사장과 공급망 등 관계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이 문제 경유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난다면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사업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주유소 인근 차량 통행량이 많아 전국적으로 피해자가 더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guse1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