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4015 1192020103063804015 01 01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64163280 true true false false 1604040995000 1604041017000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첫 회의…처장후보 35명 추린다

글자크기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첫 회의…처장후보 35명 추린다

[앵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오늘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활동에 돌입했습니다.

후보 추천까지 여야의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되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7명이 오늘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임명장을 받고, 이곳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었는데요.

위원장으로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을 선출하고 공수처장 후보 추천 일정을 정했습니다.

위원들은 앞으로 열흘간 각자 5명 이내의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한 뒤, 다음 달 13일 회의를 열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최대 35명의 공수처장 후보군이 추려지는 셈이다.

추천위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조재연 처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이렇게 당연직이 3명이고 여야 몫 추천위원이 각 2명씩 있습니다.

위원 7명 중 6명 이상의 찬성으로 최종 후보 2명을 추천할 수 있기 때문에 최종 후보 선정까지 과정은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야당 몫 추천위원 2명이 추천을 거부하면 공수처장 출범이 계속해서 미뤄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임명장을 수여하는 자리에서 박병석 의장이 정치적 견해를 배제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후보를 조속히 추천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는데요.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비토권'을 공수처를 가로막는 방편으로 활용하면, 이를 무력화할 공수처법 개정을 진행하겠다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회의에서 "거부권 빼앗겠다는 것은 안하무인 폭거"라고 비판했는데요.

반면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진실과 정의로 가는 가장 빠른 지름길은 공수처"라며 "특검이라는 느린 길로 굳이 돌아갈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국정감사를 마친 여야는 본격적으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준비에 들어갔다고 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내년 4월 재보선은 2022년 대선을 앞두고 민심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는 '대선 전초전'으로 꼽힙니다.

민주당이 당헌·당규까지 고쳐가며 사실상 후보를 내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인데요.

민주당은 내일 오전 10시부터 이틀간 당헌·당규 수정을 위한 전 당원 온라인투표를 진행합니다.

현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는데, 여기에 후보자를 추천할지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을 추가하고 동시에 내년 4월 공천에 대해 찬반을 묻는 내용입니다.

투표 제안문에 내년 보선 승리가 정권 재창출에 중요하다는 문구를 넣어 당원들에게 추인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아예 '성추행 보궐선거로 명명하자"며 거센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후보를 내지 않는 게 가장 제대로 된 사죄이고 국민에게 용서받는 일"이라며 비례정당 설립, 공수처법 개정 추진 등 집권 여당이 기만, 사기에 가까운 일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부산에서 '부산시장 후보 찾기 시민 공청회'를 열고 다음 주엔 서울에서 시민공청회를 열어 선거판 달구기에 나섭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