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2760 0142020103063802760 02 0213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38850000 1604041140000

“우리도 신기해” 시골마을 4가구 쌍둥이 출산…아빠는 ‘굴착기 기사’

글자크기
쌍둥이 낳으려면 굴착기 기사 하라..같은 직업
‘직업도 같은 쌍둥이 아빠 4명’ 완주 기네스 등재
전북 완주군 운주면 쌍둥이 아빠 4인 판박이 삶
한동네서 쌍둥이 4쌍 나을 확률 ‘10만분의 2’
학력·근무지 등 공통점 다양해 서로 웃음만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완주군 운주면 시골 마을에 권혁태(57), 박동춘(50), 강호(48), 임철권(36)씨 등 4명의 쌍둥이 아빠가 있다.



【파이낸셜뉴스 완주=김도우 기자】 본인들도 신기한 일이 벌어졌다.

시골 작은 마을 4가구에 쌍둥이를 출산한 것도 신기한데 직업도 같고 학력도 같은 믿기지 않은 일이 일어 난 것이다.

그야말로 ‘세상에 이런일’이다.

전북 완주군 운주면 주민들 사이에는 “쌍둥이를 낳으려면 굴착기 기사를 해야 한다”는 말이 농담반 진담처럼 회자하고 있다.

이런 말이 나도는 배경에는 권혁태(57), 박동춘(50), 강 호(48), 임철권(36) 등 4명의 쌍둥이 아빠가 있다.

300세대 정도 거주하는 작은 동네인 운주면 장선리와 완창리에 사는 이들은 나이 차이가 있어 최근까지 서로 잘 알지 못했다.

파이낸셜뉴스

박동춘씨와 한결, 한별 쌍둥이 가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년 전 ‘완주 기네스’에 응모한 것을 계기로 공통점이 너무 많은 판박이 삶을 살고 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우선 이들의 직업이 굴착기 기사이고, 자녀가 모두 이란성 쌍둥이라는 점이 똑같다.

맏형 격인 권혁태 씨가 1996년에 가장 먼저 이란성 쌍둥이를 얻었다.

6년 뒤인 2002년에 강호 씨가, 다시 10년 뒤인 2012년에는 박동춘 씨와 임철권 씨가 각각 이란성 쌍둥이를 낳아 행복하게 키우고 있다.

통계 전문가들에 따르면 운주면 전체 인구(올 6월말 기준 1,120세대에 1,985명)에 굴착기 기사를 50명이라고 전제할 때, 특정 동네에서 같은 업종에 몸담고 있는 4세대가 이란성 쌍둥이를 낳을 확률(독립시행의 확률)은 대략 0.0019%정도에 불과하다.

확률 상으로 ‘1만분의 2’에 가까운, 극히 발생하기 힘든 사례라는 말이다.

파이낸셜뉴스

전북 완주군 한 마을 4쌍둥이가 있어 화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 4인의 공통점은 더 있다.

같은 초·중학교(운주초, 운주중)를 나와 고등학교는 충남 논산시에서 졸업했고, 서로 반경 2km 안에 본가를 두고 고향을 떠난 적이 한 번도 없다.

음식을 가리지 않고 사람을 좋아하는 성격도 똑같다고 한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모를 강한 운명의 끈이 서로를 묶어 놓으며 50대의 박 씨와 40대의 강 씨, 30대의 임 씨는 매달 1회 정도 모임을 가질 정도로 돈독한 우의를 과시하고 있다.

박 씨와 강 씨는 아예 사무실도 같이 쓰고 있다.

박 씨는 “맏형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모임에 참여할 수 없지만 막내 격인 철권이가 분위기를 고조시키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동네에 특히 쌍둥이가 많다는 역학적인 분석은 없지만 쌍둥이 아빠라는 공통점을 알기 전보다 훨씬 더 강한 유대감을 갖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얽히고 설킨 복합한 운명이라도 그 이면엔 필연이 있는 것일까?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철권 김단비 부부와 하은 지은 쌍둥이.



강 씨의 부인 노해정 씨와 박 씨의 부인 이현주 씨는 지난 2003년께 대전의 한 백화점 1, 2층에서 수년 간 함께 근무했던 것으로 최근 확인되기도 했다.

남편을 따라 운주면에 들어왔고, 같은 지역에 살며 함께 이란성 쌍둥이를 낳은 필연에 두 사람은 ‘언니 동생 하며’ 친자매 이상으로 잘 지내고 있다.

박 씨의 부인 이현주 씨는 “같은 곳에서 태어나 비슷한 삶을 영위하며 자녀까지 같은 쌍둥이를 낳고 오순도순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너무 신기했다”며 “우연과 같은 인연을 소중히 여기며 서로 돕고 격려하는 모습을 볼 때 흐뭇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 완주군은 지난 2015년 개청 80년을 기념해 완주기네스 128건을 선정했다.

올해 다시 개청 85년을 기념해 완주기네스 재발견이라는 타이틀로 ‘직업도 같은 쌍둥이 아빠 4명’을 포함한 150건의 기네스를 재선정 한바 있다.

#쌍둥이 #완주 #굴착기 #완주기네스
964425@fnnews.com 김도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