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2634 0032020103063802634 01 01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1488141 true true true false 1604038669000 1604041396000

이재명 "전직 대통령 잔혹사 되풀이 안 하려면 검찰 개혁해야"

글자크기

"돈 훔친 자는 감옥, 총칼 휘두른 자는 여전히 활개" 전두환 겨냥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횡령과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수감과 관련해 "본인으로서도 고통스럽겠지만 국가의 불행이기도 하다"며 검찰 개혁을 거듭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검찰개혁으로 법과 원칙이 지켜지는 사회를'이라는 글에서 "국가권력을 이용해 주권자의 돈을 훔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형이 확정돼 수감을 앞두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전직 대통령 잔혹사가 되풀이된 것은 법질서의 최후 수호자인 검찰이 권력자의 입맛에 따라 부정의를 정의로 둔갑시킬 수 있었고 권력자가 이를 이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법과 원칙이 언제나 누구에게나 지켜지는 사회였다면 현직 대통령이 '나는 예외'라는 특권의식으로 범죄까지 저지르지는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과 원칙이 한결같은 세상을 만드는 첫 단추는 김대중 대통령님 말씀처럼 '검찰이 바로 서는 것'이고, 그 길은 바로 누구에게나 동일한 잣대로 같은 책임을 지게 하는 검찰개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이 맡긴 국가권력을 이용해 돈을 훔친 자는 이제 감옥으로 가지만, 국민이 맡긴 총칼을 국민에게 휘두른 자는 여전히 활개 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돈 훔친 자'와 '총칼을 휘두른 자'를 두고 "절도 수준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종신형 수준의 벌을 받게 됐다면, 총칼로 국민 목숨을 빼앗은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도 그에 맞는 처벌이 필요하다는 뜻"이라고 이 지사 측은 부연했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