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1544 0352020103063801544 02 0213001 6.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36678000 1604037309000

인천서 엄마와 초등학생 쌍둥이 자녀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

글자크기
지인 신고로 병원 이송했지만, 위독

극단적 선택 시도 정황·유서도 발견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와 초등학생 쌍둥이 자녀가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인천 연수경찰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날 오전 6시45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에서 ㄱ(39·여)씨와 초등학생 쌍둥이 자녀 2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10여분 전 “친구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ㄱ씨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ㄱ씨와 자녀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ㄱ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도 확인됐다. 집 내부에서는 ㄱ씨가 작성한 유서가 발견됐으며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ㄱ씨는 이 아파트에서 두 자녀와 함께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가족이 모두 치료를 받는 상황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하기 어렵다”며 “회복상태 등을 고려해 사건 경위를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코로나19 기사 보기▶‘라임·옵티머스 의혹’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