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8925 0112020103063788925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9150000 1604009407000

민주당 '보궐선거 공천' 투표키로…진중권 "우리 '이니' 하고픈 대로 다 하세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온 국민 공부방'에서 '우리 시대의 정의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당원투표로 결정하기로 선언한 것에 대해 "박정희가 국민투표로 위기를 해결하던 수법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위성정당도 그렇고, 이번 당헌당규도 그렇고 당원투표로 부재하는 명분을 만드는 수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차피 그 당원투표라는 거 하나마나다. 하기도 전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 다 알잖나"라고 반문하고 "아마 유신 국민투표보다 찬성률이 높게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진 전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별칭인 '이니'를 언급하며 "유신도 일종의 대중독재였다. 그게 부활한 것"이라며 "통치가 막장으로 치닫는 듯, 우리 '이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세요"라고 비꼬았다.

이어 몇 시간 뒤 다른 게시글을 올려 "공천을 막는 수구적폐, 토착왜구 당헌을 바꾸지 않으면 이 나라의 민족정기를 세울 수가 없다"고 빈정댔다. 그러면서 "이번 당원투표는 한일전"이라고 표현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내년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무공천 당헌을 개정하기로 지도부 의견을 모았다.

이낙연 당대표는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들로부터 심판을 받는 게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의 길을 여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당원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주말 31일 오전 10시부터 내달 1일 오후 6시까지 이틀간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당헌의 무공천 규정 개정에 대한 찬반을 묻는 형태가 될 전망이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자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발생한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