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8751 1092020103063788751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8261000 1604008705000

니스 참수테러 용의자는 21세 튀니지인…이탈리아 거쳐 프랑스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대테러검찰청이 니스 흉기 테러 용의자는 북아프리카 튀니지 출신으로 이탈리아를 거쳐 프랑스로 넘어온 21살의 청년이라고 밝혔습니다.

장프랑수아 리카르 대테러 전담 검찰이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현지시간 29일 남녀 3명이 살해된 사건에 대한 초동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현지 언론 등이 보도했습니다.

'그라임 아우사위'라는 이름의 용의자는 9월 20일 이탈리아 최남단 람페두사 섬에 도착한 다음, 10월 9일 이탈리아 남부 바리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용의자는 이탈리아 적십자사가 발행한 공식 문서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용의자가 프랑스로 넘어온 정확한 경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폐쇄회로(CC)TV 화면을 분석한 결과 그는 테러 당일 새벽 6시 47분 니스역에 도착한 뒤 겉옷을 뒤집어 입고 신발을 갈아 신은 뒤 오전 8시 29분쯤 노트르담 대성당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성당 안에 30분가량 머물던 용의자는 미리 준비해온 흉기로 성당 안팎에서 범행을 저질렀고, 8시 57분에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쓰러졌습니다. 총에 맞고 쓰러지면서도 아랍어로 "신은 가장 위대하다"고 외치는 모습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용의자의 가방에서는 이슬람교 경전인 코란의 사본과 휴대전화 두 대, 흉기 등이 발견됐다고 합니다.

중상을 입은 용의자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상태가 좋지는 않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이번 테러로 숨진 피해자 2명은 성당 안에서, 나머지 1명은 성당 밖 상점에서 발견됐습니다. 성당 안에서 숨진 60살 여성 피해자는 참수를 당하듯 목이 깊이 베여있었고, 55살 남성 피해자도 목에 깊은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란 기자 (nan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