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8665 0112020103063788665 06 06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7627000 1604007733000 related

서동주 "아빠 서세원과 친했다…이혼 때 엄마 편들어 화나 대화 단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사진제공=EBS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부모인 서세원 서정희의 이혼 당시를 회상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EBS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에는 서동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부모님의 이혼으로 상처를 갖고 자란 이혼 가정 자녀들이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서동주는 부모인 서세원 서정희의 다툼과 이혼 당시를 떠올리며 당시 심경을 밝혔다.

MC 이재용이 "서동주 씨도 어렸을 때 부모님이 자주 싸웠냐"고 묻자 서동주는 "많이 싸웠다. 지우려고 해도 지울 수 있는 건 아닌 것 같다"며 "부모님도 그때 당시에는 상황에 의해서, 성격이 다름으로 인해서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굉장히 슬퍼진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는 제가 미국에 있을 때니까 이혼 보도가 시끄러워도 제 이름을 검색 안 하면 괜찮았다. 하지만 엄마와 동생이 걱정됐다. 특히 엄마가 병원에 있다고 하니까 너무 걱정했다. '잘못된 선택을 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에 주말마다 어머니 서정희를 보러 미국과 한국을 오갔다"고 털어놨다.

MC들이 "아버지와는 어떻게 지내냐"고 묻자 서동주는 “가족 중에 제가 가장 아빠랑 친했다. 영화, 독서 등 취미도 아빠랑 비슷했다"며 "어떻게 보면 어머니 편을 든 게 아니냐. 그래서 아버지하고는 대화를 많이 못했다. (아빠가) 화가 많이 나 있었다. 그 이후로는 대화가 단절됐다. (대화가 단절된 지) 굉장히 오래됐다"고 밝혔다.

서동주는 "어머니는 초반에는 굉장히 불안했는데 지금은 잘 지낸다. 버스도 타고 지하철도 타고 은행도 가신다. 어머니한테는 모든 게 처음이었고 새로운 도전이었다. 그랬더니 어머니한테 자신감이 생겼다. 지금은 자신감 있게 즐겁게 살고 계신다"고 밝혔다.

MC 김미경이 "어머니가 딸이 있으니까 많은 위로가 됐을 것 같다. 어떤 도움을 줬냐"고 묻자 서동주는 "제가 이혼을 먼저 마무리해서 엄마보다 먼저 겪었다. 그래서 엄마한테 '이혼은 내가 선배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가 힘들어하면 '엄마, 이것도 업 앤 다운이 있다. 다음에는 괜찮아져'라면서 스텝 바이 스텝으로 감정 상황이 변화하는 걸 알려드렸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