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8460 1252020103063788460 04 0401001 6.2.0-RELEASE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5550000 1604020470000

'경합주' 위스콘신 공화당 "해커가 230만불 빼가…선거 불리"

글자크기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대선을 닷새 앞두고 위스콘신주 공화당이 수백만 달러의 피싱 공격 피해를 봤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AP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위스콘신 공화당 의장 앤드루 히트는 해커들이 주 공화당 계좌에서 230만 달러, 우리돈으로 약 26억원을 훔쳐갔다고 말했습니다.

히트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22일 해커들의 의심스러운 활동을 눈치챘고 이튿날 미 연방수사국과 접촉했다면서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해커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선을 위한 우편물 발송과 지지자에게 나눠줄 모자 등 물품 제공으로 돈을 지불받는 4곳의 판매사 송장을 조작해 구매 대금이 판매사 대신 해커들에게 건너갔다고 밝혔습니다.

공보영 기자(bobob@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