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8364 0092020103063788364 03 03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5500000 1604005510000

LG전자 30일 실적발표…3분기 '영업익 1조' 육박할듯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LG전자가 30일 3분기 확정 실적과 함께 주요 사업부별 실적을 공개한다. 이달 초 발표된 3분기 잠정 실적에 따르면, LG전자는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1조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8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16조9196억원, 영업이익 9590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7.8%, 22.7% 증가했다고 밝혔다. 역대 3분기 기준으로는 매출액,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다.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 사업본부와 'TV사업'을 담당하는 HE 사업본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펜트업 효과 및 '집콕' 트렌드에 따른 수요 회복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와 증권가에서는 H&A 영업이익이 6800억~7200억원, HE는 2800억~3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중의 높아진 위생관념을 충족시킬 건강가전과 함께 프리미엄 가전, 대형 TV 확대가 역대 최대 하반기 실적을 견인했다는 것이다.

모바일 담당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사업' 본부는 북미시장의 판매 호조와 중·저가폰의 판매 확대 등으로 지난 분기 대비 적자폭을 대폭 줄이고, '자동차솔루션(VS) 사업' 본부도 글로벌 완성차 업계의 가동 재개 등으로 인해 적자 규모를 줄였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솔루션(BS) 사업' 본부는 지난해와 비슷한 실적을 거뒀을 것으로 보인다.

대신증권 박강호 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 속에도 TV 판매량 증가가 추정치를 웃돌고 식기세척기, 냉장고, 건조기 등 프리미엄 가전 중심으로 신규·교체 수요가 확대돼 영업이익률이 상향됐다"며 "VS(전장)은 저수익 부품의 비중 감소 및 전체 매출 증가로 영업적자가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