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7971 1072020103063787971 05 0506003 6.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2500000 1604002521000

손흥민 교체로도 팀 내 최고 7점…알리 4점 혹평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된 손흥민(28)이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30일(한국시간) 벨기에 안트베르펜 보사윌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1 UEFA 유로파리그 앤트워프와 경기에서 토트넘은 0-1로 졌다.

손흥민은 45분 동안 앤트워프 수비진을 휘저었다. 슈팅 2개를 시도했으나 모두 앤트워프 수비진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앤트워프는 손흥민에게 일대일 마크를 붙여 철저히 대비했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손흥민에게 팀 내에서 가장 높은 평점 7점을 매기며 "손흥민은 불과 45분 출전했는데 토트넘에서 가장 훌륭한 선수였다. 생동감 있고 앤트워프 수비진을 쉴 새 없이 휘저으며 패스를 받으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토트넘은 주말 리그 경기를 대비해 주전 선수들을 대거 제외한 결과 전반에 0-1로 끌려갔고 후반 시작과 함께 선수 4명을 교체했다. 세르주 오리에, 델리 알리, 스티브 베르바인, 지오바니 로셀소가 빠지고 에릭 라멜라,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루카스 모우라, 그리고 손흥민이 들어갔다. 13분 뒤엔 가레스 베일이 빠지고 해리 케인이 나섰다.

주전 선수들이 투입된 후반전에 토트넘은 점유율을 높이고 케인과 손흥민의 연계를 앞세워 동점골을 노렸으나 미드필드진을 내린 앤트워프의 두터운 수비 벽을 뚫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해리 케인부터 라멜라와 모우라 그리고 호이비에르까지 모두 6점을 받은 가운데 선발로 뛴 선수들은 낮은 평점을 받았다.

베일과 베르바인이 5점, 한 달여 만에 선발 출전한 알리는 4점으로 팀 내에서 평점이 가장 낮다.

익스프레스는 "앤트워프전 부진으로 무리뉴 감독 아래에서 알리의 시간은 점점 나빠지고 있다"고 혹평했다.

토트넘은 이날 0-1 패배로 앤트워프에 J조 1위를 내주고 2위로 내려앉았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