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7012 0182020103063787012 06 06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87262000 1603987323000 related

찬열 전 여친 폭로에 SM “입장 없다”…‘더 박스’에도 불똥(종합)[MK★체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엑소 찬열(본명 박찬열)의 전 여친이라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로 찬열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SM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전한 가운데, 로제에 이어 영화 ‘더 박스’에도 불똥이 튀었다.

찬열과 3년간 교제했다고 밝힌 A씨는 29일 한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안녕하세요 ㅇㅅ 멤버 ㅂㅊㅇ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내가 세상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다.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투버며 Bj며 댄서 승무원 등등 이하 생략”이라며 “좋았니? 참 유명하더라. 나만 빼고 니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 거 다 알고 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네 팬들만 몰랐더라”라고 폭로했다.

매일경제

엑소 찬열(본명 박찬열)의 전 여친이라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로 찬열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어 “내가 우스갯소리로 그랬잖아 바람 피려면 몰래 피라고 근데 정말 몰래 많이도 폈더라..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어 찬열아. 네가 사람이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라며 “세상 사람들이 얼마나 네가 나쁜 사람인지 알았으면 좋겠어. 연락은 하지마”라고 덧붙이며 찬열로 추정되는 남성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일파만파로 퍼졌다. 원글은 삭제된 상태지만 해당 내용을 담은 글이 온라인상과 SNS상에서 오르내리기 시작하면서 찬열은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이와 함께 찬열과 로제의 열애 증거라며 한 언론사의 워터마크까지 찍힌 사진이 확산돼 논란이 더욱 가중됐다. 해당 사진은 이미 2018년 한 차례 화제가 된 바 있으며, 당시 조작된 합성사진으로 판명됐다. 이로 인해 블랙핑크 로제도 곤혹을 치르게 된 것은 물론 워터마크 무단 도용 피해를 입은 언론사까지 불똥이 튀어 경고문을 올리기도 했다.

매일경제

엑소 찬열(본명 박찬열)의 전 여친이라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로 찬열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DB


영화 ‘더 박스’ 측도 난감한 상황을 맞게 됐다. ‘더 박스’는 가수 지망생과 과거 절정의 인기를 누렸다가 지금은 쇠락한 프로듀서의 음악 여행기를 그린 영화로, 찬열은 극중 가수 지망생 역할을 맡아 연기와 노래를 직접 선보인다. 특히 찬열이 음악 작업에도 참여해 직접 부를 팝송과 한국 노래 편곡 작업도 함께한다고 알려진 가운데, 찬열이 주연으로 나선 만큼 ‘더 박스’ 측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이번 논란에 대해 “해당 게시글에 대한 공식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