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960 0032020103063786960 02 0204003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86085000 1603986094000

정정순 의원 국회 동의 9시간만에 체포영장 발부

글자크기

청주지법 국회 회신받고 심사…당장 집행은 미지수

정 의원 측 "검찰 협의 후 자진 출석해 조사받겠다"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국회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 국회의원에 대해 법원이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국회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30일 청주지법에 따르면 신우정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전 0시께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는 정 의원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전날 오후 3시께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지 9시간여 만이다.

청주지법은 전날 오후 7시 30분께 국회로부터 체포동의 요구서 회신이 접수되자 곧바로 영장심사에 착수,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영장이 발부됐더라도 검찰이 강제 신병확보에 바로 나설지는 미지수다.

정 의원이 자진출두 의사를 내비쳤기 때문이다.

정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 의원, 변호사 등과 내부 논의를 거쳐 검찰에 자진 출석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변호사가 검찰과 협의해 적당한 조사 날짜를 조율할 예정"이라며 "아마도 다음 주에는 (정 의원이) 검찰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 측에서 자진출두 의사를 공식적으로 전달하면 검찰은 영장집행을 늦출 가능성이 있다.

그는 지난 8월 이후 8차례에 걸친 검찰의 출석요구에 불응해 체포영장이 청구되기에 이르렀다.

이후에도 그는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요구에 불응한 게 아닌데도 내가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뒤에 숨어있는 것처럼 비치게 했다"고 검찰에 강한 불만을 표출하며 출석거부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전날 자신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압도적(찬성 167명, 반대 12명)으로 가결되자 심리적 압박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 의원이 4·15 총선에서 회계 부정을 저지르고, 청주시의원 등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부정 취득한 자원봉사센터 회원 정보를 선거에 이용한 혐의도 조사 중이다.

이중 지난 15일 공소시효가 만료된 선거법 위반 혐의는 먼저 기소돼 다음 달 18일 첫 재판이 열린다.

정 의원 관련 사건에 연루된 선거캠프 관계자, 시의원 등 7명도 재판이 진행 중이거나 개시를 앞둔 상황이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