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669 0032020103063786669 01 01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83600000 1603983612000

다주택 처분 권고에도…靑참모, 끝내 안 팔고 퇴직

글자크기

조성재 前고용비서관 7개월새 재산 3억원↑

연합뉴스

공직자 재산공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청와대 재직 당시 2주택자로 처분 권고를 받았던 조성재 전 고용노동비서관이 지난 7월 퇴직 시점에도 여전히 집을 처분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7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40명의 재산 등록 사항을 30일 관보에 게재했다.

관보에 따르면 조 전 비서관은 부부 공동명의인 송파구 방이동 아파트(11억3천900만원)와 본인 명의 세종시 아파트(3억5천만원)를 보유했고, 배우자는 마포구 아파트 전세권(7억3천만원)을 갖고 있었다.

조 전 비서관의 총재산은 19억9천900만원으로, 종전 신고 시점인 작년 말 이후 7개월 만에 3억1천900만원 증가했다. 방이동 아파트 가격이 2억5천900만원 뛴 데 따른 것이다.

조 전 비서관 후임인 도재형 고용노동비서관은 총 24억9천500만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그는 배우자와 공동으로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13억4천500만원)를 보유한 1주택자다.

다만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 전세권(6억8천만원), 배우자의 충북 청주시 아파트 전세권(2천만원), 모친 명의 대구 중구 아파트(3억2천만원) 등 약 26억원의 건물 재산 총액을 등록했다.

서주석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배우자와의 공동명의인 종로구 단독주택(5억6천700만원)을 비롯해 5억9천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밖에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은 21억1천만원을, 김유근 전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13억5천만원을 각각 등록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