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465 0562020102963786465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03980000000 1603980193000

박원순 성추행 관련 이낙연 “피해 고소인”→“피해여성” 지칭 변경

글자크기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9일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공천을 하겠다고 밝히면서 “특히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민주당 출신인 박원순·오거돈 시장의 성추문 여파로 공석이 되면서 실시되는 것이다. 박 전 시장은 지난 7월 비서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오 전 시장도 지난 4월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면서 자진사퇴했다.

박 전 시장이 성추문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때 여권에서는 피해자에 대한 호칭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당시 당대표 선거를 준비중이던 이 대표는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피해자에 대해 법적 용어인 ‘고소인’이라는 표현을 썼다. 그는 “피해를 호소하시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국민께서 느끼시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보궐선거 공천을 앞두고서야 부정적 여론을 의식해 ‘피해 여성’이라고 슬그머니 호칭을 바꾼 데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당시 민주당에서는 박 전 시장 피해자에 대해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썼다. 가해자인 박 전 시장은 사망했고, 피해자만 남았는데 한쪽의 일방적 주장만 있다는 논리에서였다.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도 “피해 호소인”이라고 지칭했다. 여론은 들끓자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는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이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해찬 전 대표를 형사고발하기도 했다.

석달 이상 지난 현재 박 전 시장은 공소권이 없어서 수사를 못했다. 피해자 중심으로 수사는 이뤄지고 있지만 경찰이 아직 결론을 내리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서울시 성추행 방조·묵인 혐의 고발 건 외에도 박 전 시장의 사망 동기를 둘러싼 수사도 진행 중이다. 크게 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이 대표의 단어 선택이 ‘피해 고소인’에서 ‘피해 여성’으로 제자리를 찾은 셈이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