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460 0562020102963786460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80000000 1603980154000

정부, ‘의대생 국시 재응시’ 선 긋자… 의협 ‘단체행동’ 경고

글자크기

복지부 “의협이 (의정협의) 선제조건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세계일보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를 정부가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최대협 대한의사협회장이 최근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뉴시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9일 정부에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대안을 촉구하며 거듭 ‘단체행동 가능성’을 경고했다. 정부에 해결책을 요구한 지 이틀만이다.

의협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의사국시 해결 없는 의정(醫政) 협의체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보건의료체계의 파국을 막기 위해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료계 전 직역의 뜻을 모아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대응은 확대·개편 중인 범의료계투쟁위원회(범투위)를 중심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국가시험 응시는 의대생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보건의료체계의 유지와 국민 건강권을 위해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의협은 지난 27일에도 “정부가 28일까지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정부의 해결 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며 “향후 이로 인해 벌어질 모든 상황은 정부 책임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이에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는) 의정 협의 논의 과제에 없다”며 “(의협이) 선제 요건을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강 2차관은 “그간 의정 협의과정에서 합의해 정한 내용이 있고 그 부분을 충실히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며 “국민 보건 측면에서 앞으로 의사 국시를 보지 못해 생길 문제나 그러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