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400 1082020102963786400 06 0602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9276000 1603979281000 related

'파란만장' 서동주 "母 서정희보다 이혼 선배…父 서세원과 가장 친했었다"[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방송에 출연해 이혼 가정에서 자랐던 경험담을 풀어놓으며 같은 경험을 겪은 사례자들과 마음을 나눴다.

29일 방송된 EBS1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나는 이혼 가정의 자녀입니다'라는 주제로 이혼 가정에서 자란 사례자들이 직접 출연해 다양한 경험담을 전했다.

이날 서동주는 게스트로 출연해 사례자들과 경험을 나눴다.

서동주는 부모님의 이혼으로 일찍 어른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사례자에 "철들지 않은 상태로 어린 시절을 보낼 수 있었을텐데, 나도 그렇고 사례자도 그렇고 너무 아쉽다. 이제 좀 내려놓고 그만 철 들었으면 좋겠다"고 울컥하며 이야기를 전했다.

손경이 작가는 "나는 내가 이혼을 한 당사자고, 아들이 하나 있다. 이혼 당시에 어른들이 힘드니까 아이가 어른이 되더라. 이후 아들이 대학생 때 뒤늦은 사춘기가 와서 내게 그 감정을 표출하는데 오히려 기뻤다"고 말했다.

서동주는 어린시절 부모님인 서세원과 서정희의 싸움을 목격한 기억이 있냐는 질문에 "당연히 남아있다. (그 기억은) 지우려고 해도 지울 수 있는 건 아닌 것 같다. 그땐 어리니까 이해가 되지 않아서 어떻게 해야하지? 피해있어야 하나? 라고 생각했는데 어른이 된 후에는 이해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부모님의 파경이 적나라하게 보도된 것에 대해서는 "다행인 것은 제가 미국에서 지냈기 때문에 인터넷을 안 보면 됐다. 그런데 한국에 있는 엄마나 동생은 훨씬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병원에 있다는 어머니가 너무 걱정됐다. 잘못된 선택을 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밖에 없었다. 그래서 한국에 짧게라도 최대한 많이 나왔다. 매일 전화하고 문자했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서세원에 대해서는 "아버지하고는 대화를 많이 못 했다. 화가 많이 나 있어서 대화 할 수가 없었다. 아버지가 가족 중에 저랑 가장 많이 친했다. 취미가 비슷해서 공통 분모가 있었는데, 어떻게 보면 어머니 편을 든 게 돼서 아버지가 저한테 많이 섭섭하셨던 것 같다. 그래서 대화가 단절된 것 같다. 그 이후에는 대화를 못 했다. 굉장히 오래됐다"고 말했다.

서정희에 대해서는 "(이혼) 초반에는 불안정했는데 지금은 굉장히 잘 지내신다. 어머니는 모든 걸 다 처음 해 봤다. 버스도 타고 지하철도 타고 은행도 가고 우리에게는 흔한 일들이 엄마에게는 조그만 도전이었다. 그런 것들을 이루고 나니까 독립적인 자신감이 생기신 것 같다. 지금은 돈 벌고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구나 라는 생각으로 즐겁게 사신다"고 전했다.

엄마를 위로한 방법에 대해 서정희는 "우스갯소리로 하지만 내가 먼저 이혼을 했다. 그래서 엄마한테 '내가 선배야. 조금만 참으면 괜찮아져' 하면서 위로했다"고 밝혔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EBS1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