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359 0512020102963786359 04 0403003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8879000 1603978887000

美 3분기 GDP '역대 최고' 연율 33.1% 성장…부양책 효과

글자크기
뉴스1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식당에서 직원이 음식을 서빙하고 있다. © AFP=뉴스1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올해 3분기 미국 경제가 연율 환산 기준 33.1% 성장률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미국이 사상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은 후 역대 가장 강한 회복세를 보인 것이다.

29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3분기 미국 GDP가 가계 및 기업의 소비지출 급증으로 증가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제한되었던 사업을 재개하려는 지속적인 노력이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학자들은 이같은 GDP 증가의 상당 부분이 3조달러 규모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한다.

하지만 올해 3분기 GDP는 전년 동기 대비 여전히 2.9% 감소된 수치다. 지난 2분기 GDP는 전년 2분기 대비 9.0% 감소했다.

경제학자들은 실업자와 기업에 대한 지원금이 대부분 고갈됐으며 지난 9월에는 지출이 줄어들면서 경기 회복세가 떨어지고 있다고 경고한다.

앞서 미국 경제는 올해 1분기 연율 환산 기준 5% 위축됐다가 2분기에는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31.4% 감소했다. 연율은 각 분기 변화분을 12개월에 걸쳐 환산한 결과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