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241 0242020102963786241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7609000 1603978076000

與 서울·부산시장 '공천' 결론…진중권 "박정희 수법 벤치마킹"

글자크기

민주당 "후보 내 심판받는 게 옳다"

김종인 "약속 파기", 주호영 "천벌받을 것"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기로 결정하면서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민주당은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 당원 투표를 거쳐 당헌 개정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낼 것인지 당 안팎의 의견을 들어 늦기 전에 책임 있게 결정하겠다고 여러 차례 말씀드린 바 있다”며 “그 결정의 시기가 왔다고 판단한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이날 의총에 앞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후보 공천 여부를 심도있게 논의했다. 최고위에서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 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당헌 제 96조2항에 당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당헌대로라면 내년 4월 보궐선거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비위 의혹에 기인한 것이라 공천을 할 수 없다. 민주당이 전 당원 투표에서 당헌개정을 의결하려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공당이자 집권여당으로서 오히려 후보를 내서 국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정치 원칙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최민희 전 의원은 SNS에 “이 대표의 결정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며 “법에 없는 자해적 당헌·당규를 반드시 고쳐달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약속을 저버린 것”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전북 지역 시·군 자치단체장과 정책협의를 위해 전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이 관련 질문을 하자 “민주당이 당헌·당규에 자책 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염치도 저버린채 방탄국감이 끝나자마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전당원투표로 결정하겠다고 한다“면서 ”이러려고 박원순 전 시장과 오거돈 전 시장과 관련된 국감 증인 채택 요구를 여가위에서 그토록 묵살한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전 당원 투표가 만병통치약이라도 되냐”며 “마치 ‘당원의 뜻’이 곧 ‘국민의 뜻’인 것마냥 포장하려는 민주당의 행태가 비겁하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공천 추진을 당원 투표로 결정키로 한 데 대해 “전 당원 투표 결론은 뻔하다. 민주당이 그렇게 할줄 알았다”며 “온갖 비양심적인 일은 다한다. 천벌을 받을 것”이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자신의 SNS에 “박정희가 국민투표로 위기를 해결하던 수법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위성정당도 그렇고 이번 당헌당규도 그렇고 당원투표로 부재하는 명분을 만드는 수법”이라며 “하기도 전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 안다. 아마 유신 국민투표보다 찬성률이 높게 나올 것”이라고 비꼬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