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669 0252020102963785669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4262000 1603974287000

진중권, “민주당 박정희 수법 벤치마킹해 서울·부산 시장 후보 ‘당원투표’”

글자크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지 여부를 ‘당원투표’로 결정하겠다는 입장에 대해 “박정희가 국민투표로 위기를 해결하던 수법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9월 2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김연정 객원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성정당도 그렇고, 이번 당헌당규도 그렇고, 당원투표로 부재하는 명분을 만드는 수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어차피 그 당원투표라는 거 하나마나”라며 “하기도 전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 다 안다. 아마 (박정희 전 대통령 당시)유신 국민투표보다 찬성률이 높게 나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별칭이기도 한 ‘우리 이니’를 언급하며 “우리 이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세요”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지난 2015년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으로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선을 실시하게 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내용의 당 혁신안을 발표했고, 이를 당헌에 포함시킨바 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를 맡았다. 2016년 당시 민주당 소속 김형식 서울시의원이 살인 청부 사건으로 무기징역형을 선고 받자 해당 선거구 보선에 후보를 내지 않았다.

그러나 올해 성추문에 오거돈 부산시장이 사퇴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예정된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선에는 이 혁신안을 적용해 무공천 하는 것이 아니라 당원투표 결과에 따라 공천을 할 지 말 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한편 서울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2021년 4월 7일, 대선은 2022년 3월 9일 치러진다.

[김명성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