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646 0292020102963785646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4060000 1603974137000 related

'맛남의 광장' 백종원X유병재, "일본산 참돔 때문에 가격하락" 어민 한숨에 걱정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백종원과 유병재가 거제의 참돔 양식장을 찾았다.

29일에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과 유병재가 거제에 있는 참돔 양식장에서 어민의 이야기를 들었다.

이날 백종원과 유병재는 거제의 참돔 양식장으로 향했다. 어민은 "일본의 올림픽이 취소되면서 일본의 참돔들이 덤핑으로 들어와 우리나라 참돔들이 판매가 안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일본의 저가 참돔들이 들어오면서 우리나라 양식장에서 키운 참돔의 인기가 떨어지고 있다는 것.

이어 어민은 "우리나라는 1kg을 키우는데 만 원 정도 든다. 하지만 일본은 6400원 정도가 든다. 겨울에도 물이 따뜻해서 1년 내내 참돔을 키울 수 있다. 그래서 우리나라 참돔이랑 경쟁이 안된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올림픽이 취소돼서 이런 일이 일어난다니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백종원과 유병재는 참돔 양식장으로 향했다. 어민은 "큰 건 1kg 정도다. 당장 출하해야 하는데 팔리지 않는다. 안 팔리니까 유지조차 힘들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어민은 "태풍이 불어서 차라리 다 날아갔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피해보상이 더 낫기 때문이다"라고 말해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 어민은 "2,3년 전에는 만오천원 정도 였다. 하지만 지금은 8천원 정도다"라며 "3년 내내 키워서 한 마리당 2천원씩 적자인 것"이라고 말했다.

어민은 "참돔을 선택할 때 원산지만 제대로 봐도 국산을 선택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국내산은 수온이 차가워서 육질이 쫄깃하다. 그 점을 소비자들이 알면 국내산을 선택할 수 밖에 없을거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맛남의 광장'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