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406 0432020102963785406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3972750000 1603975322000

'포장지만 KF94' 감쪽같은 무허가 1천만 장 팔렸다

글자크기
<앵커>

허가받지 않은 KF94 마스크 1천만 장을 만들어 유통시킨 업체가 적발됐습니다. 정식 허가를 받은 업체의 포장지를 가져다가 가짜 마스크를 넣는 식으로 소비자를 속였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구미의 마스크 제조 공장입니다.

완성되지 않은 마스크들이 곳곳에 쌓여 있습니다.

[(식약처에서 나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지금 무슨 업무하고 계세요?) 귀에 끈 작업하는데요.]

모두 식약처의 의약외품 허가를 받지 않은 제품들입니다.

이 업체가 지난 넉 달 동안 만든 마스크 양만 1천 만장, 정식으로 허가받은 업체 3곳에서 포장지만 따로 공급받아 정품 KF94 마스크인 것처럼 속였습니다.

무허가 마스크는 정품과 비슷해 보이지만 마스크 뒷면, 코에 고정하는 부분 위쪽이 일자 형태로 평평합니다.

반대로 같은 포장지의 정품 마스크들은 해당 부분이 반원 모양으로 파여 있습니다.

앞면 역시 무허가 마스크의 경우 무늬가 원형으로 한 줄인데 비해, 정품은 무늬가 삼각형 모양이거나 여러 줄로 돼 있습니다.

품질 검사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가짜 마스크의 성능은 전혀 입증되지 않았습니다.

식약처는 '약사법 위반' 혐의로 이 업체 대표를 구속하고, 포장지 공급업체 3곳의 직원 4명도 붙잡아 검찰에 넘겼습니다.

[한운섭/식품의약품 안전처 위해사범 중앙 조사단장 : 특히 이들은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돼 수사 중임에도 불구하고 수사망을 피해 가며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판매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식약처는 이미 팔린 마스크 4백만 장을 회수 조치하고, 나머지 6백만 장에 대해서도 유통 경로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박지인, VJ : 신소영)
김형래 기자(mrae@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