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332 1252020102963785332 04 0401001 6.2.0-RELEASE 125 MBC 62258191 true true false false 1603972280000 1603972395000

경합주 6곳 판세는?…바이든 '2곳 우세'·트럼프 '뒷심'

글자크기
◀ 앵커 ▶

미국 대통령 선거, 이제 닷새 남았습니다.

투표 일이 다가올수록 승부를 가를 6개 경합 주의 유권자들, 누굴 지지할지 점점 선명해지고 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서 현재 판세, 알아 보겠습니다.

박성호 특파원, 바이든이 북부 경합주에서 격차를 더 벌렸다고 하는데 그러면 꽤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고 봐야겠죠?

◀ 기자 ▶

네, 그렇게 볼 수 있습니다.

지금 바이든한테 좋게 나온 데가 북부 산업지대, 이른바 '러스트 벨트'인데요.

지난 일주일 사이 여론조사 평균을 보면, 위스콘신에서 바이든이 4.6% 포인트 앞서다 현재 6.4% 포인트로 더 벌렸고요, 미시간에서는 7.8% 포인트 앞서던 게 8.6% 포인트로, 오차범위 넘겨 앞섭니다.

트럼프 대통령쪽은 최근 그 두 주에서 TV 선거광고에 쓰는 돈을 줄였습니다.

뒤집기 힘들다고 본 겁니다.

격차가 덜한 펜실베이니아를 봐야겠지만, 북부 경합주에서 바이든의 선전은 의미가 큽니다.

1988년 이후 내리 일곱 번 대선에서 이긴 민주당의 상징색 파란색에 빗대 '블루 월', 파란 벽으로 불렸던 곳입니다.

지난 대선때 트럼프에게 빼앗겨 패배의 결정타였는데, 이 지역을 되찾으면 선거인단 수로 볼때 다른 경합주를 내줘도 승리가 가능합니다.

◀ 앵커 ▶

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은 남쪽의 경합주에서 막판 추격이 만만치 않은 거 같습니다.

◀ 기자 ▶

네,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남쪽의 경합주, 이른바 '선 벨트'에선 트럼프 표가 뭉치는 모양새입니다.

지난 일주일 사이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최대 경합주인 플로리다에서 바이든이 2.1% 포인트 앞서다 이젠 두 후보가 동률로 나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선 바이든의 우세가 2.3%포인트에서 0.7% 포인트로 줄었고 애리조나도 3.2에서 2.2로 줄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애리조나를 찾았고 연일 플로리다를 찾는데, 막판 유세전이 효과를 보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현재 판세를 선거인단 수에 적용하면, 트럼프는 경합주를 다 이겨도 당선 가능선인 270명 확보에 턱없이 미치지 못합니다.

다른 접전지도 다 이겨야 합니다.

◀ 앵커 ▶

트럼프 입장에서는 막판 뒤집기를 노려야 하는데 어디에 희망을 걸고 있는 거죠?

◀ 기자 ▶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선거당일 투표율이고요.

또 하나는 법질서 프레임입니다.

현재 사전투표 참여자가 7천 6백만 명을 넘겨서 지난 대선 유권자의 55%에 해당합니다.

등록한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이 47%, 공화당이 29%라 트럼프한테 절대 불리합니다.

다만 CNN 조사에서 11월 3일 선거일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자의 59%가 트럼프 지지자라고 답해서 이들이 투표장에 대거 나와야 합니다.

그리고 어제 필라델피아에서 인종차별 항의시위와 약탈, 방화가 있었죠.

트럼프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이걸 활용해 바이든은 약탈자의 편이라고 공격했습니다.

폭동을 막아야 하는데 바이든이 오히려 약탈자들을 후원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MBC뉴스 박성호입니다.

(영상취재:임상기 (워싱턴) / 영상편집:김태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박성호 기자(shpark@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