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188 1252020102963785188 02 02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971463000 1603972417000

[단독] 윤석열 '사건 개입 의혹'에…윤우진 압수수색

글자크기
◀ 앵커 ▶

윤석열 검찰 총장의 측근이죠, 윤대진 검사장.

그의 형인 윤우진 전 용산 세무서장에 대해서 검찰이 전격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해외로 도피했다 검거까지 됐지만 검찰은 5년 전,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했는데요.

이번에 추미애 장관이 이 석연치 않은 사건에 수사 지휘권을 발동하면서 검찰이 강제 수사에 다시 착수했습니다.

이재욱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

그의 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은 지난 2012년 육류수입업자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포함한 뇌물 수수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해외로 도주했다가 체포됐습니다.

수사과정에서 경찰의 영장 신청이 6번이나 기각된 끝에 검찰은 송치 1년 반 만에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동생 윤대진 부원장은 물론, 서울중앙지검 특수부장이던 윤석열 검찰총장까지 수사가 좌초하는 데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2019년 7월 8일, 인사청문회)]
"제가 윤우진, (윤)대진이를 좀 보호하려고 (과거 언론에) 저렇게 말했을 수도 있는데, 사실은 이남석 (변호사)가 (윤)대진이 얘기를 듣고 했다는 거거든요. 대진이가 했다는 건데 제가 기자한테는 그렇게 (얘기)했을 수 있고…"

추미애 법무장관은 지난 19일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며, 서울중앙지검에 경찰의 수사 기록이 넘어가 있는 이 사건도 포함시켰습니다.

측근의 가족이 연루된 사건인만큼 윤 총장은 지휘에 손을 떼고 결과만을 보고받도록 한 겁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는 오늘 윤 전 서장이 근무했던 영등포세무서를 오늘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영등포세무서는 윤 전 서장이 지난 2010년 서장으로 근무한 곳입니다.

윤 전 서장은 뇌물 제공자로 알려진 육류 수입업자로부터 골프접대 등을 받은 의혹에 휩싸여 있습니다.

검찰은 윤 전 서장의 재직 시절 근무 기록과 각종 행적을 뒷받침할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소시효를 불과 4개월 앞둔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대로 윤 전 서장을 포함한 관련자 소환에 나서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MBC뉴스 이재욱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재욱 기자(abc@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