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105 0682020102963785105 04 04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0520000 1603971181000

“신은 위대하다” 외치며 흉기 공격…프랑스서 또 참수 테러 발생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은 위대하다. 신은 가장 위대하다.”

29일(현지 시간) 오전 9시경. 프랑스 남부 도시 니스 내 노트르담 성당. 한 남성이 이렇게 외치며 손에 든 흉기를 성당 내 사람들에게 거세게 휘두르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한 여성이 참수되면서 현장은 지옥으로 변했다.

프랑스에서 또 다시 참수 테러가 발생해 3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다쳤다. 수업 중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 만평을 보여줬다는 이유로 16일 극단주의자에게 참수당한 프랑스 교사 사뮈엘 파티 씨(47) 사건이 발생한지 2주 만에 유사 테러가 발생하면서 프랑스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르몽드 등에 따르면 이날 테러 용의자는 흉기를 들고 성당 내 사람들을 무작위로 공격했다. 그 과정에서 한 여성이 참수당해 사망했다. 이후 테러 용의자는 남성 1명을 찔러 즉사시켰다. 난데없는 흉기 소동에 주위 사람들도 여럿 부상을 입었다. 용의자는 사람들이 도망가자 밖으로 ¤아가 성당 인근 술집에서 또 다른 여성을 살해했다.

테러 용의자는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가 경찰의 총에 맞고 쓰러진 후 검거됐다. 경찰은 해당 지역을 즉각 봉쇄했다. 로이터통신은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피해 여성 1명은 프랑스 교사 파티 씨처럼 참수됐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고 전했다.

국립 반테러검찰청(PNAT)은 체포된 용의자를 상대로 범행동기,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와의 연계 가능성 등을 현재 조사 중이다. 다만 테러 용의자가 사람들을 공격하며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고 외친 것으로 보아 무슬림과 연관된 증오 범죄일 가능성이 높다고 르피가로 등은 전했다.

니스 시내 전체는 총격과 공포에 빠졌다. 한 시민은 “2016년 7월 14일에도 니스에서 (트럭) 테러가 발생해 86명이 희생됐다”며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또 일어났다”고 밝혔다. 현장을 방문한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지 니스 시장은 기자들에게 “다시 한번 이슬람 극단주의 희생자가 발생해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도 비상이 걸렸다. 내무부 비상회의를 열고 추가 테러 발생 억제와 니스 지역 안정화에 나섰다. 엠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전 보고를 받자마자 사건 현장으로 이동했다고 엘레제궁은 발표했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이슬람 극단주의에 맞서 프랑스는 단결해야 한다”며 국민들은 독려했다.

이번 사건이 무슬림 범죄로 확인될 경우 프랑스와 이슬람권 간 갈등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파티 씨 참수 사건 이후 마크롱 대통령이 자국 내 무슬림을 통제하는 정책 강화를 추진하면서 터키를 비롯해 팔레스타인,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등 중동과 서남아시아 이슬람국가들의 항의를 받아왔다.

특히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26일 마크롱 대통령을 향해 “정신 감정이 필요하다”고 비판한 후 이슬람 국가 내 프랑스 제품 거부운동과 이슬람 차별 항의 시위 등 반(反) 프랑스 움직임이 확대 중이다. 이에 맞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역시 28일자 최신호에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비판하는 만평을 실으면서 프랑스 내 추가 테러 우려가 커진 상태였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