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048 0432020102963785048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62258191 true true false false 1603970835000 1603975379000

4년 전엔 트럼프에 몰표…바이든 러스트벨트 변수

글자크기
<앵커>

닷새 뒤에 치러질 미국 대선은 경합 지역을 누가 가져가느냐가 당락을 가를 것으로 보입니다. 한때는 제조업으로 잘 나가다가 지금은 쇠락한 북동부의 공업지역, 여기를 녹이 슬었다는 뜻의 러스트벨트라고 부르는 데 그 지역의 3개 주와 또 태양이 비치는 곳이라는 뜻의 썬벨트, 즉 남부 지역의 3개 주가 핵심 승부처로 꼽힙니다. 이 지역들은 선거인단 숫자를 다 합쳐도 전체의 5분의 1이 되지 않지만, 지지 성향이 뚜렷한 다른 지역과는 달리 표심을 예측하기가 워낙 어렵습니다. 실제로 4년 전 대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을 깨고 경합 지역 6곳을 모두 승리하면서 백악관으로 갈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상황이 좀 달라 보입니다.

현재 판세를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이 짚어드립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8일) 러스트벨트에 이어 오늘은 선벨트 공략에 나섰습니다.

연일 3개 주씩 도는 강행군입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앞으로 4년 동안 '아메리칸 드림 플랜'을 통해 2백만 개 이상의 새로운 일자리를 히스패닉 사회에 제공할 겁니다.]

트럼프식 현장 세몰이가 선벨트에서는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플로리다와 노스캐롤라이나, 애리조나 모두 선거 초반 열세를 만회하고 동률에 가까운 초접전으로 변했습니다.

그러나 선벨트와 러스트벨트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하는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는 아직 갈 길이 바쁩니다.

반면 바이든 후보는 절반만 이겨도 당선에 가까워집니다.

이런 상황에 미시간과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등 북부 러스트벨트 3개 주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격차를 더 벌리고 있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클린턴이 이겼던 지역을 지키고 러스트벨트를 모두 이기면 당선 매직넘버인 270석을 훌쩍 넘습니다.

방역수칙을 내세우며 현장 유세를 자제하고 있는 바이든 후보는 대선을 사흘 앞둔 이번 주말 오바마 전 대통령과 함께 미시간으로 갑니다.

러스트벨트의 승세를 굳히겠다는 겁니다.

[바이든/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 코로나19에 22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런데 이 정부는 대응을 포기했습니다. 미국인들은 정부로부터 훨씬 더 좋은 대우를 받아야 합니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의 결정적 요인이었던 부동층의 막판 쏠림 현상이 이번에는 관측되지 않고 있다며 지난 대선과는 다른 상황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전민규)
김윤수 기자(yunsoo@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