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4711 1092020102963784711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9230000 1603969536000

베트남, 태풍 ‘몰라베’ 피해 커져…“우리 교민 피해는 없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중부 지방에서 발생한 제18호 태풍 ‘몰라베’로 90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다낭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교민 주택과 상가의 창문이 강풍에 깨지는 등의 피해가 보고됐지만, 우리 국민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태풍 ‘몰라베’ 현지시간으로 28일 정오쯤 시속 145km 강한 바람을 동반한 채 베트남 중부 다낭 남쪽으로 상륙한 뒤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했습니다.

이 때문에 3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꽝남 성의 마을 3곳에서 잇따라 발생한 산사태로 주택이 파묻혀, 19명이 숨지고 45명이 실종됐습니다. 또 28일 오전에는 인근 꽝응아이 성과 잘라이 성에서 주택 붕괴 등으로 4명이 숨졌습니다.

앞서 27일 오후에는 베트남 동쪽 해상에서 어선 두 척이 침몰해 선원 26명이 실종됐고, 이 중 12명이 이틀 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베트남 중부 지방에서는 지금까지 ‘몰라베’의 여파로 이재민 4만여 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상 당국은 오는 31일까지 최고 7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란 기자 (nan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