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4645 0362020102963784645 01 010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42284279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8840000 1603968896000

김근식 "홍준표, 밖에서 'MB 무죄' 외치고 남의 당 신경 끄라"

글자크기
홍준표 "정권 동조해 사과 운운, 야당의 태도 아냐"
김근식 "사법부 판결 불복하면 대깨문과 똑같게 돼"
한국일보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9일 야당을 비판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을 향해 이제 남의 당이니 신경끄시라고 비판했다.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9일 야당을 비판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을 향해 "밖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와 MB 무죄 외치시고 이제 남의 당이니 신경끄시라"고 쏘아붙였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사법부의 판결을 불복하고 비난하면 민주당과 뭐가 다른가"라며 "한명숙 대법판결을 비난하는 대깨문 헛소리와 똑같게 된다"고 했다.

이어 "MB 유죄 판결을 잘못이라 불복하는 건 박근혜 탄핵을 사기라고 주장하는 것과 똑같이 야당 스스로 죽는 길을 택하는 것"이라며 "홍 의원님도 탄핵 인정한 전제에서 2017년 대선에 한국당 후보로 출마하지 않았나"라고 되물었다.

김 교수는 또 "사기탄핵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한, 보수정권 전직대통령의 잘못과 깨끗이 결별하지 못하는 한, 야당에게 정권교체의 희망은 없다"면서 "그래서 홍준표 의원님은 우리 국민의힘에 들어오시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이번 MB 판결과 함께 박 대통령 최종 판결 이후, 전직 대통령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미래지향적 입장에서 과거를 정리하고자 한다"며 "홍 의원님은 밖에서 판결 불복 외치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DAS) 실소유 의혹과 관련해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확정 받자 홍 의원이 "최악의 정치 판결"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서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이로부터 자유로운가"라며 "문 정권의 주구가 되어 이런 억지 기소를 한 사람을 야권 대선 후보 운운 하는 것도 희대의 코미디일 뿐만 아니라 문 정권에 동조해 이런 정치판결, 코드판결에 대해 사과 운운하는 것도 야당의 태도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