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4445 0372020102963784445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7942000 1603967945000 related

[단독]찬열, 前여친 사생활 폭로에 입장無→영화·방송 타격‥논란ing(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찬열/사진=헤럴드POP DB



그룹 엑소 찬열이 사생활 폭로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와 관련 별다른 입장이 나오지 않아 갑론을박도 이어지고 있다.

29일 자신을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안녕하세요 ㅇㅅ멤버 ㅂㅊㅇ 전여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찬열이 자신과 교제하는 동안 걸그룹,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등 다양한 사람들과 만났으며 자신 빼고는 다 알고 있었다며 "내가 우스갯소리로 그랬잖아 바람 피려면 몰래 피라고. 근데 정말 몰래 많이도 폈더라.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어"라고 폭로했다.

이어 "너랑 찍은 사진들도 숨기고 혹여나 유출이라도 되서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너의 일에 지장이 갈까봐 친한 친구에게도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조차 다 숨기고 여자문제로 음악생활에 문제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니 말만 믿고 너를 지켜주느라 바빴어"라면서도 "더 추잡해지기 싫어서 그간의 개같은 그 정 때문에 딱 여기까지만 할게"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A씨는 찬열과 함께 찍은듯한 사진을 게재. 폭로의 신빙성을 높였다. 글은 곧 삭제 됐지만 해당 내용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찬열의 소속사 측은 A씨의 주장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기로 결정했다. 찬열 역시 입을 열지 않고 있는 상황. 공식입장이 나오지 않으면서 A씨의 찬열 관련 사생활 폭로의 진위여부와 갑론을박은 계속되고 있다.

이미지에 치명적인 사생활 논란으로 찬열이 주연으로 출연 예정인 '더 박스'도 타격을 입었다. '더 박스'는 찬열이 첫 주연을 맡은 영화로 모든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 중에 있다. 아직 개봉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벌어진 주연의 논란에 '더 박스'도 곤란한 상황이다. 출연 예능 컨텐츠 '심포유'는 정상 방송 중이다.

찬열은 과연 사생활 논란에 직접 나서 입장을 밝힐까.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