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3747 0102020102963783747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4460000 1604002349000

초접전지 우편투표 시한 연장… “바이든이 두 곳서 승리했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 굿이어공항의 유세 현장에서 엄지를 치켜세우며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피닉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2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열린 유세 중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윌밍턴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연방대법원이 핵심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각각 우편투표의 마감 시한을 대선일(11월 3일)로부터 각각 3일, 9일씩 연장하는 것을 허용했다. 우편투표가 많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입장에서 날개를 단 격이다. 공화당의 노림수였던 에이미 코니 배럿 대법관은 충분히 검토할 시간이 없었다며 두 결정 모두에 참여하지 않았다.

대법원은 28일(현시시간) 우편투표 접수기한을 11월 12일까지로 늘린 노스캐롤라이나 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뒤집어 달라는 트럼프 캠프·공화당의 소송을 ‘반대 5명 대 찬성 3명’으로 기각했다. 또 펜실베이니아주가 우편투표 접수기한을 11월 6일까지로 연장한 결정을 막아 달라는 공화당의 2번째 소송에 대해 선거 전에 판단을 내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첫 소송은 지난 19일 찬반 각각 4표로 기각됐고, 공화당은 배럿 대법관의 취임이 예상되자, 지난 23일 첫 판결이 정당한지를 가려 달라며 재차 소송을 냈다. 하지만 배럿 대법관은 시간 부족을 이유로 결정에 참가하지 않았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대법원의 결정에 대해 “민주당이 핵심 격전지에서 중요한 두 번의 승리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펜실베이니아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단 0.72% 포인트(약 4만 4000표) 차로 이겼던 터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입장에서는 우편투표의 인정 기간을 최대한 늘려 사표를 막는 게 중요하다.

실제 WP는 총 9200만장의 우편투표 용지 가운데 이날 오후까지 4200만장 이상이 아직 반환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개표소까지 우편배달 시간이 1주일가량 소요되는 것을 감안할 때 선거일 이후에 도착하는 물량이 많다는 의미다.

다만 이날 펜실베이니아 주정부는 선거 당일까지 도착한 우편투표 용지와 선거 후 3일간 도착한 것을 분리해 보관하겠다고 밝혔다. 대선 이후 공화당이 또다시 선거 당일 후 도착한 우편투표는 무효라며 법적 갈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대법원은 전날 위스콘신주에 대해서는 선거일 당일까지 도착한 우편투표만 유효표로 처리하라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다만 바이든 입장에서는 6.4% 포인트나 앞서는 위스콘신보다는 러스트벨트(미시간·위스콘신·펜실베이니아)의 핵심인 펜실베이니아와 1% 포인트 미만의 초접전이 벌어지고 있는 노스캐롤라이나의 사표 방지가 더 이익이다. 특히 바이든은 첫날 윤곽이 드러나는 선벨트 승부에서 플로리다를 이기고 노스캐롤라이나·애리조나 중 한 곳을 차지하면 사실상 승리를 확정할 수 있다.

이날 CNN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54%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42%)을 12% 포인트나 따돌렸다. CNN은 “과거 20여년간 나왔던 어떤 선거 막판 지지율 격차보다 큰 것”이라고 했다. 최근 3일간 발표된 6개의 여론조사 중 라스무센만 트럼프의 1% 포인트 승리를 예측했다.

바이든 후보는 오는 31일 미시간주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처음으로 함께 유세 무대에 선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