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3115 0042020102963783115 05 05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962554000 1603965367000

'상금왕 후보' 김효주-'대상 후보' 최혜진, 첫날 맞대결 무승부

글자크기
[앵커]
올 시즌 국내 여자프로골프를 평정하고 있는 김효주와 지난해 6관왕 최혜진이 제주에서 개막한 KLPGA투어 시즌 16번째 대회에서 첫날부터 같은 조 맞대결을 펼쳤습니다.

과연 누가 먼저 기선 제압에 성공했을까요?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상금과 평균타수 1위인 김효주와 올해의 선수를 결정하는 대상 포인트 선두 최혜진이 또 한 번 샷 대결을 시작했습니다.

김효주는 이번 대회를 통해 가장 먼저 시즌 3승 고지를 밟고 상금왕과 다승왕, 평균 타수 1위 등 주요 타이틀 굳히기에 들어간다는 계산입니다.

반면 3년 연속 대상 수상이 가시권에 들어온 최혜진은 이번 대회를 우승하면 타이틀 방어는 물론 시즌 첫 승의 갈증도 풀게 됩니다.

첫날 경기에선 두 선수 모두 2언더파로 공동 14위에 올라 승부를 가리지 못했습니다.

[김효주 / 첫날 공동 14위 : 실수가 너무 많이 나와서 많이 아쉬움이 남는 라운드였고, 또 오늘 바람이 생각보다 많이 불어서 조금 당황해서 그래서 실수가 많이 나온 것 같은데…]

최혜진은 1라운드를 공동 3위로 끝낼 수도 있었는데 마지막 홀에 범한 트리플보기가 뼈아팠습니다.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린 건 신인 김유빈이었습니다.

김유빈은 사실상 유해란으로 기울어진 신인상 경쟁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시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각오입니다.

[김유빈 / 첫날 단독 1위 : 티샷이 가장 큰 차이인 것 같고요. 티샷이 안정적으로 바뀌어서 스코어에 변화가 크게 있었던 것 같아요.]

신인상 후보 유해란이 4언더파 공동 4위에 오른 가운데 역시 시즌 3승에 도전하는 박현경과 해외파 이정은도 김효주, 최혜진과 같은 공동 14위의 무난한 출발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첫날 실망스러운 스코어를 낸 선수들도 대회가 변화무쌍한 제주 날씨 속에 4라운드 경기로 치러지는 만큼 남은 라운드에서 적잖은 순위 변화와 반전도 기대해볼 만합니다.

제주에서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