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2748 0182020102963782748 03 0305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63665584 false false false false 1603961806000 1604567291000

부시 전 미국대통령·팀 쿡 애플 CEO도 이건희 회장 빈소에 조화

글자크기
조지 W. 부시 전 미국대통령과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등 다수의 해외 저명인사들도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에 조화를 보내 애도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25일∼28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이건희 회장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국내 각계 인사 뿐만 아니라 해외 인사들도 다수 조화를 보냈다. 특히 부시 전 대통령과 팀 쿡 애플 CEO,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등이 보낸 조화가 빈소에 자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저명인사들은 모두 삼성 총수 일가와 오랜 인연을 맺어온 인물들이다.

재계에 따르면 삼성 총수 일가와 부시 전 대통령 일가는 오래 전부터 각별한 사이였다. 이건희 회장이 1992년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과 면담한 적이 있고,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은 삼성이 1990년대 후반 미국 텍사스주에 반도체 공장을 지을 때 법인세 등을 감면해주고 공장 준공식에도 직접 참석하는 등 텍사스 주지사로서 도움을 줬다.

이재용 부회장도 지난해 부시 전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면담하는 등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2015년 10월 부시 전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함께 골프 회동을 하기도 했다.

바흐 IOC 위원장은 IOC 위원으로 오랜 기간 활동한 이 회장에 대해 각별한 대우를 했다. 바흐 위원장은 IOC 위원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게 직접 조문을 당부하고, 스위스 로잔에 있는 IOC 본부에 조기를 게양토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의 유족들은 부시 전 대통령과 바흐 위원장이 보낸 조화를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와 함께 지난 28일 경기도 수원 장지에 가져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팀 쿡 CEO의 경우 삼성과 경쟁사이자 협력사 대표로서 이건희 회장 별세에 대해 예를 갖춰 애도하고, 창업자 고 스티브 잡스 추도식 당시 이 부회장이 참석한 데 대해 답례 차원에서 공식 조화를 보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밖에 이재용 부회장이 사외이사로 재직한 적이 있는 피아트크라이슬러의 지주회사 엑소르 등도 이 회장 빈소에 조화를 보내 애도했다.

[노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