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2397 0092020102963782397 05 0507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1175000 1603961200000

MLB, 터너 위반 조사…탬파베이 선수부인 확진(종합)

글자크기

다저스·탬파베이 선수단 중에는 추가 양성자 없어…연고지로 이동

터너 선수단과 격리돼 개인 비행기로 이동할 듯

뉴시스

[알링턴=AP/뉴시스]월드시리즈 6차전 경기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LA 다저스 3루수 저스틴 터너(앞 오른쪽)가 마스크를 손에 쥐고 27일(현지시간) 데이브 로버츠 감독 및 동료들과 함께 미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월드시리즈 우승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터너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월드시리즈 6차전 도중 코로나19 판정을 받아 8회 수비부터 교체됐다. 다저스는 탬파베이를 3-1로 물리치고 통산 전적 4승 2패로 1988년 이후 32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2020.10.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월드시리즈 우승 세리머니에 참가한 저스틴 터너(36·LA 다저스)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

MLB 사무국은 29일(한국시간) 성명을 내고 "터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은 뒤 주변인들의 안전을 위해 격리됐다. 하지만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확정한 후 우승 세리머니에 참여했다"며 "이는 합의된 지침과 다른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그가 받은 지시를 무시하기로 선택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싶은 욕심은 이해하지만, 격리 장소를 떠나 그라운드에 간 터너의 선택은 잘못된 것이며 모두를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터너는 지난 28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월드시리즈 6차전에 3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통보받은 뒤 8회초 수비 때 키케 에르난데스와 교체됐다.

곧바로 구장에 마련된 격리 공간에 격리됐던 터너는 다저스가 해당 경기에서 3-1로 승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확정하자 그라운드로 나와 동료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했다.

그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아내와 입맞춤을 하는가 하면 암 투병 경력이 있는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 옆에서 우승 기념 사진을 찍기도 했다.

뉴시스

[알링턴=AP/뉴시스]월드시리즈 6차전 경기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LA 다저스 3루수 저스틴 터너(앞 오른쪽)가 마스크를 손에 쥐고 27일(현지시간) 데이브 로버츠 감독 및 동료들과 함께 미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월드시리즈 우승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0.10.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LB 사무국은 "MLB 보안 요원이 터너가 그라운드에 들어가는 것을 제지했지만, 터너는 이를 거절하고 들어갔다"며 "터너가 그라운드에 들어가게 된 경위를 모두 조사한 뒤 선수노조와 협의해 이에 관한 조처를 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터너를 제외한 다저스 선수단과 탬파베이 선수단은 모두 연고지로 돌아갔다.

MLB 사무국은 해당 성명에서 "지난 밤과 이날 오전에 걸쳐 다저스의 나머지 선수들과 탬파베이 선수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다시 받았다"며 "이들의 연고지 이동 여부는 당국 승인을 받은 후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USA 투데이의 밥 나이팅게일 기자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터너를 제외한 다저스 선수단이 모두 코로나19 추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터너와 그의 아내를 제외한 다저스 선수단은 팀 전용기를 통해 로스앤젤레스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또 "탬파베이 선수단도 텍사스를 떠나도 좋다는 허가를 받아 연고지로 향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알링턴=AP/뉴시스]LA 다저스 3루수 저스틴 터너가 마스크를 쓴 채로 27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월드시리즈 우승컵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터너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월드시리즈 6차전 도중 코로나19 판정을 받아 8회 수비부터 교체됐다. 다저스는 탬파베이를 3-1로 물리치고 통산 전적 4승 2패로 1988년 이후 32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2020.10.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통신에 보도에 따르면 탬파베이의 한 선수의 부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은 터너가 우승 세리모니에 참석한 것은 그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터너는 거리를 두고 우승 트로피를 들고 나와서 사진을 찍었다. 터너는 자신이 우승에 얼마나 큰 역할을 했는지 이야기 할 자격이 있다. 올해 FA 자격을 얻는 그의 미래는 어떻게 될 지 모른다. 그가 그라운드에 나가고 싶어하는 것을 막을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사진을 찍는 건 그에게 중요하고 의미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프리드먼 사장은 데이브 로버츠 감독 등 일부 선수들이 축하연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았던 대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이 있었다면 그건 좋은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