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73484 0142020102963773484 08 0804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49485000 1603949499000

넥슨재단, 서울대병원에 100억 기부

글자크기
'22년 독립형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건립


[파이낸셜뉴스] 넥슨은 넥슨재단이 서울대학교병원과 국내 최초의 독립형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금 100억 원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기부금은 엔엑스씨, 넥슨코리아, 네오플이 함께 조성했다. 이 기금은 어린이 완화의료센터를 건립하기 위한 부지 매입, 센터 건립 및 운영 등에 사용된다.

오는 2022년 개원을 목표로 서울 종로에 설립 추진 중인 ‘서울대학교병원 넥슨어린이완화의료센터’(가칭)는 중증 질환으로 인해 24시간 돌봄이 필요한 소아 환자와 가족들에게 종합적인 의료 및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1회 입원 시 최대 6박7일, 연간 14일까지 입원 및 돌봄이 가능하다. 돌봄 의료시설 외에도 가족상담실 등 다양한 시설이 마련된다.

해외의 경우 1982년 영국에서 세계 최초로 독립형 소아 전문 완화의료기관이 설립된 이후, 미국, 호주,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서 소아전문 완화의료기관을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국내에는 독립형 소아 전문 완화의료 시설이 전무하다.

파이낸셜뉴스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 네오플 노정환 대표, 엔엑스씨 김정주 대표,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 서울대학교병원 김연수 원장,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김한석 원장, 서울대학교병원 배은정 소아청소년과장, 문진수 소아진료지원실장, 김민선 소아청소년과 교수(왼쪽 첫번째부터)가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넥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은 “넥슨은 우리의 미래인 어린이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어린이와 청소년의 재활 및 의료 지원 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해왔다”며 “국내 최초로 생겨날 독립형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건립에 동참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관심을 이어가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서울대학교병원 김연수 원장은 “서울대어린이병원은 앞으로 중증 어린이 환자들의 치료 기술 선도와 더불어 환자와 가족들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며 “센터 건립이 환자와 가족의 삶에 작은 희망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