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73092 0182020102963773092 02 02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63020664 false false false false 1603948841000 1604554693000

北 피격 공무원 유족 "동생 시신 수색 작업 중단해 달라"

글자크기
지난달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이 한 달 넘게 이어진 시신 수색을 중단해 달라고 해양경찰에게 요청했다.

지난달 북한 등산곶 해상에서 피격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A씨의 형 이래진씨는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해경 구조안전국에 전화해 동생의 (시신) 수색 중단을 요청했다"며 "서해5도 어민들의 고충도 있기에 결단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는 전날에도 "최근 서해에 불법 중국어선이 기승을 부린다는 소식을 듣고 참 많이 고민했다"며 "대승적 차원에서 무거운 결정을 내린다"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렸다.

해경은 지난달 21일 A씨가 실종되자 해군과 함께 함정과 항공기 등을 투입해 연평도 서쪽 해상부터 소청도 남쪽 해상까지 한 달 넘게 수색했지만 A씨의 시신이나 유류품을 찾지 못했다.

해경은 시신 수색과 별도로 A씨의 실종 경위도 수사했으며 국방부에서 확인한 첩보 자료와 해상 표류 예측 결과 등을 토대로 그가 월북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A씨의 유족은 월북이 아니라 해상에 떠 있던 어업지도선에서 실족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해경의 수사 결과에 반발했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