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71911 0202020102963771911 06 0601001 6.2.0-RELEASE 20 스타투데이 6376853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47338000 1603947380000 related

SM, 엑소 찬열 전여친 주장 폭로글에 “입장 없다”[공식]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그룹 엑소 찬열이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폭로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해당 사태와 관련해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9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찬열의 전 여자친구 폭로글과 관련 “입장이 없다”라고 말을 아꼈다.

앞서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가 폭로글을 게재해 이목을 끌었다.

A씨는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 안에 누군가에겐 첫 경험 대상이었으며 누군가에겐 하룻밤 상대였고 내가 세상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다.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튜버며 Bj며 댄서 승무원 등등 이하 생략. 좋았니?”라고 되물었다.

이어 “내가 우스갯소리로 그랬잖아 바람 피려면 몰래 피라고 근데 정말 몰래 많이도 폈더라.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어. 네가 사람새끼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라며 “제발 사람 구실 좀 해라”라고 저격했다.

A씨는 해당 글과 함께 찬열이라고 주장하는 한 남성과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찬열로 보이는 남성이 ‘790일째 사랑 중’이라는 토퍼가 꽂힌 케이크 앞에서 꽃을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에는 해당 남성이 누군가에게 스킨십을 하고 있어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