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71728 0032020102963771728 02 02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3947066000 1603950733000

'노래방'이랬다가 비판 확산하자 '노래기기'로 말 바꾼 교도소

글자크기

보도자료 통해 노래방 명시, 비판 여론에 "노래방은 확대 해석"

연합뉴스

전주교도소 운동장
[법무부 교정본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전주교도소가 수용자 스트레스 해소 목적으로 설치한 '심신 치유실'(노래방과 게임기 등 설치)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하자, 뒤늦게 말을 바꾸며 수습에 나섰다.

전주교도소는 29일 설명자료를 내고 "일부 언론에서 '교도소 내 노래방'으로 해석한 바 있으나 심신 치유실에 '노래방 기기'를 구비한 것"이라며 "관련 기기는 장기 수나 심적 불안정 수용자 중 상담을 통해 제한적으로 이용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교도소에는 자살과 자해 및 폭행 우려가 있는 수용자가 다수 있으며 시설이 낡아 환경이 열악하다"며 "심신 치유실은 수용자에 대한 과도한 배려보다 잠재적 교정사고를 예방하자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전주교도소의 이날 자료에 있는 '노래방 기기'는 앞서 낸 보도자료에서는 단 한 차례도 등장하지 않았던 단어다.

교도소 측은 전날 자료에서는 '노래방 3개실'을 갖췄다며 이를 이용한 수용자의 '(교도)소장님께 감사하다'는 소감까지 장황하게 적었으나 이날은 '노래방 기기' 또는 '관련 기기' 등으로 바꿔 '노래방'이라는 단어를 애써 피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교도소에서 제공한 사진에는 일반 코인노래방 등과 비슷한 규모의 공간에서 한 수용자가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담겨 있다. 옆에는 '애창곡 리스트'가 붙어 있고 벽면 주위를 화려한 조명이 비추고 있다.

자신들이 낸 자료에 '노래방'이라고 적어놓고도 이를 인용해 보도한 언론과 관련 기사에 댓글을 단 누리꾼이 확대 해석을 한 것이라며 되레 비판의 책임을 돌린 것이다.

연합뉴스

노래 부르는 수용자
(전주=연합뉴스) 전북 전주교도소는 28일 수용자 스트레스 해소와 심신 안정을 위해 '심신 치유실'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치유실에는 조명과 음향기기가 있는 노래방 3곳과 두더지 잡기 게임기 2대, 상담실 등이 설치됐다. 사진은 치유실에서 노래 부르는 수용자. 2020.10.28 [전주교도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교도소 관계자는 "치유실에 설치한 노래 기기를 일반 노래방으로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 같아서 추가로 설명 자료를 냈다"며 "(누리꾼이 댓글을 통해 지적하는) 그런 노래방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주교도소는 전날 수용자 스트레스 해소와 마음의 안정을 위해 심신 치유실을 개관했다. 치유실에는 조명과 음향기기를 갖춘 노래방 3곳과 두더지 잡기 게임기 2대, 상담실이 마련됐다.

전주교도소는 교정협의회 도움을 받아 올해 초부터 시설 설치를 준비해 왔다. 개관까지 비용은 5천만원 상당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내용을 접한 누리꾼 대부분은 댓글을 통해 '가해자가 신나게 노래 부를 때 피해자는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조만간 교도소에서 술도 팔겠다.', '교도소가 아니라 휴양소', '누구 머리에서 나온 발상인지 궁금하다' 등 부정적 댓글을 달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전주교도소 심신 치유실을 당장 폐쇄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오는 등 비판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