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69439 0512020102963769439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3940416000 1603940432000

민주,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 가닥…주말 전당원투표 실시

글자크기

이낙연 대표, 29일 의총서 재보선 후보 공천 관련 방침 밝힐 예정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대표자 간담회를 갖기 앞서 참석자들에게 기념촬영을 위해 앞쪽으로 나오라고 손짓하고 있다. 2020.10.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진 기자,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에 대한 전당원 투표 방침을 정하고, 29일 의원총회에서 이를 발표한다.

권리당원 대상 투표에서 후보 공천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나올 것으로 전망돼 사실상 민주당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후보를 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당원투표는 이번 주말인 31일과 내달 1일 실시한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소집, 재보선 방침을 논의하고 내년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한 전당원투표 실시로 지도부 의견을 모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열리는 의원총회에서 재보선 후보 공천 관련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서울·부산시장 재보선 공천 여부 관련해서 전당원 투표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그동안 미뤄왔던 정무적 사안에 대한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