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68487 0142020102963768487 01 0101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939031000 1603939039000

박형준 “文시정연설 듣기 민망..윤석열은 정치잠재력 있어”

글자크기
“미래 돈 당겨쓰는 재정 만능주의 우려돼”
“법 바꾸면 입법 독재로 보일 수도 있어”
“윤석열, 차기 대선 주자 잠재력 있어”


파이낸셜뉴스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장/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28일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두고 ‘민망했다’ ‘하고 싶은 말만 한 연설’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시정연설을) 기대는 했지만 듣고 있기 민망했다”며 “일자리, 부동산 등 실패한 정책들에 대해 반성은 없고 굉장히 한가하게 들리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미래의 돈을 당겨쓰는 재정 만능주의에 빠진 것 같아 우려된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부동산 현장이 난리고 전세 난민도 생기고 있는 현실인데, 이런 상황에서 기다리면 좋아질 것이라는 난관적인 말은 위로가 아니다”라며 “사실 어떤 면에서는 희망고문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한번 시행해보지도 않고 법을 바꿔서 비토권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입법 독재를 하겠다는 취치로 읽힐 수 있다”며 “검찰이 비리 수사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고, 공수처를 출범한 뒤에도 (정부가) 국민들의 우려를 불식할 만한 대안을 내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성역 없는 수사와 권력기관 개혁이란 국민 여망이 담긴 공수처의 출범 지연을 이제 끝내 주길 바란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발언은 국민의힘이 ‘비토권’을 무기로 공수처 출범을 계속 지연시킬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되는데, 박 전 위원장이 이날 다시 반박한 셈이다.

박 전 위원장은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전 위원장은 “대형 금융범죄가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기 때문”이라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하려면 특검밖에 대안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총장을 차기 대선주자로 평가했다. 박 전 위원장은 “충분히 정치적 잠재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본인의 소신을 굽히지 않고 여권과 충돌했던 것이 차기 대선 주자로서의 잠재력을 보여줬다고 본 것이다.

한편 박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일부에서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반발하는 상황에 대해 “지금은 힘을 합칠 때”라며 “일이 조금 안 풀리면 무조건 지도부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견해를 밝혔다.

#문재인 #라디오 #박형준 #국민의힘
jihwan@fnnews.com 김지환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