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68451 0102020102963768451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938830000 1603938975000

스웨덴 ‘집단면역’ 주창자 ‘실패 인정’, 스스로 걸려본 러 연구자도 “허상”

글자크기
서울신문

스웨덴 보건당국 책임자인 안데르스 텡넬 공공보건청장이 지난 6월 3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관련 일일브리핑을 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그는 27일 독일 일간 디차이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집단면역을 추구하는 것은 윤리적이지도 않고 정당화될 수 없다”고 털어놓았다.로이터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른바 집단면역 정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온 스웨덴의 코로나19 방역 총괄 책임자가 집단면역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지난 6월에 이어 또다시 실패를 인정한 셈이다.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공보건청 수석 역학자는 27일(이하 현지시간) 독일 주간 디차이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집단면역을 추구하는 것은 윤리적이지도 않고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스웨덴은 다른 여러 유럽 국가들과 달리 학교와 레스토랑, 헬스클럽을 열고,시민들이 자유롭게 방역 조처를 취하도록 내버려 뒀다. 이에 대한 스웨덴 시민들의 지지는 광범위하지만, 스웨덴은 다른 국가들에 비해 코로나19 사망률이 높다. 코로나19 사망자는 5900명으로 인구 대비 사망률은 미국과 비슷한 수준이다. 독일보다는 5배, 노르웨이나 핀란드에 비하면 10배나 높다.

텡넬은 “젊은이들이 중증인 경우는 적고, 사망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더라도 여전히 사망 사례는 있을 수 있는데 이를 받아들이는 것은 공공보건의 관점에서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게다가 역사상 백신 없이 집단면역으로 감염병의 전염을 완전히 막은 사례는 없다”면서 “코로나19의 경우에도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학자라면 누구나 인구 중 항체 보유율을 아는 게 중요하다고 말할 것”이라며 “항체 보유율을 알면 바이러스가 얼마나 빠르게 확산하는지 이해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웨덴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과 관련, 결정적 시점에 도달했다고 영국 더타임스는 전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일주일 만에 70% 치솟았다. 스웨덴의 감염률은 가을이 시작된 이후 지난 두 달 동안 8배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전국 21개 지역 중 17곳에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한편 러시아의 한 연구자가 인체의 면역력을 시험해보기 위해 스스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재감염됐는데 집단면역에 대한 희망은 무의미하다고 밝혔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이 28일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월 프랑스로 스키 여행을 갔다가 처음 코로나19에 감염된 알렉산더 체푸르노프(69) 박사가 주인공이다.

그는 회복된 후 러시아로 돌아와 노보시비르스크 소재 임상실험의학연구소에서 코로나19 항체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진은 항체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얼마나 강한지, 얼마나 오래 체내에 머무르는지 연구했다. 체푸르노프 박사는 시간이 지나며 항체가 급격하게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고, 재감염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알아보려고 코로나19 환자와 접촉했다.

체푸르노프 박사는 “나는 연구를 위해 인간 기니피그가 됐다. 아무런 보호장치도 착용하지 않고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노출됐다”며 “내 몸의 방어력은 첫 번째 감염으로부터 6개월 후 사라졌다”고 말했다.

재감염됐을 때가 첫 번째 감염 때보다 증상이 훨씬 심각했다. 그는 병원에 입원까지 했다며 “체온은 5일간 섭씨 39도 이상을 유지했고, 엑스레이에서는 폐렴이 나타났다”며 “그러나 바이러스는 오히려 빨리 사라졌다. 2주 후부터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체푸르노프 박사는 집단면역에 대한 희망이 허상이라고 판단했다. 항체가 너무 빨리 사라졌기 때문이다. 그는 나아가 백신이 개발돼 인체에 면역력을 갖게 해줄 수는 있으나 일시적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체푸르노프 박사는 “여러 번 사용할 수 있는 백신이 필요하다”며 “그런 의미에서 여러 차례 접종하기 어려운 재조합 아데노 바이러스 백신은 적합하지 않다. 한 번 이런 백신을 주사하면 아데노 바이러스 운반체에 대해 면역력이 계속 간섭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러시아 당국이 두 번째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인 ‘에피백코로나’를 만든 연구소에서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백신은 그의 주장대로 면역력을 유지하기 위해 여러 번 맞아야 한다. 약간은 순수하지 못한 의도가 개입됐을 수 있다는 뜻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