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65820 0102020102963765820 01 01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935757000 1603936569000

靑최재성 “윤석열 ‘文 임기보장’ 말 꺼낸 자체가 부적절” 비판(종합)

글자크기
최재성 “윤석열, 부실한 언어로 혼란 야기”
추미애 수사지휘권 발동 ‘위법’ 尹 지적에
“윤석열, 좀더 냉철했어야 했다”
집값 폭등에는 “박근혜 정부 탓”
이언주 “남 탓만 하다가 시간 다 보낼래”
서울신문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vs 윤석열 검찰총장 - 연합뉴스·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28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며 소임을 다하라’고 했다는 발언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그 얘기를 꺼낸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최 수석은 또 집값 폭등 등 부동산 사태에 대해 “박근혜 정부가 대출 받아 집 사라고 해서 집값 올랐고 그 결과를 이 정부가 안게 됐다”고 전 정권 탓으로 돌렸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언제까지 남 탓 할래”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최 “누가, 언제 등 얘기 안 할 거면
얘기를 하지를 말던가” 尹 비판


최 수석은 이날 KBS뉴스에 출연해 “얘기를 할 거면 ‘누가, 언제, 임기 끝까지 하라고 전했다’ 이렇게는 얘기를 해 줘야 되는데, 그 얘기는 빼고 ‘메신저가 그랬다’ 그러니까 더 혼란을 야기시킨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최 수석은 “좀 부실한 언어”라고 혹평한 뒤 “(자세히 말할 게) 아니면 얘길하지 말던가 했어야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윤 총장이 지난 23일 국정감사에서 “지난 총선 이후에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 이런 얘기 나왔을 때도 (대통령께서)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말씀을 전해주셨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임기 보장’ 발언에 대해 청와대는 그동안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27일 윤 총장 발언의 사실 여부에 대해 “확인이 불가하다”고 말했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26일 국감에서 문 대통령이 ‘임기를 지켜달라’는 뜻을 전해왔다는 윤 총장 발언에 대해 “(문 대통령) 그분 성품을 잘 아는데, 절대로 정식 보고라인을 생략하고 비선을 통해 전달할 성품은 아니다”라면서 “이런 자리에서 확인 안 되는 그런 얘기를 고위공직자가 하는 건 대닥히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서울신문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2020. 10. 26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성 “추미애 수사지휘권 위법?
윤석열 냉철하지 못해”


최 수석은 추 장관이 라임 자산운용 사태 등에 있어 윤 총장을 지휘 라인에서 배제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데 대해 윤 총장이 ‘위법’이라고 국감에서 말한 데 대해서도 “윤 총장이 냉철하지 못했다. 조금 더 냉철했어야 한다”고 혹평했다.

최 수석은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니 윤 총장이 30분 만에 수용했는데, 국감에 나와서 부인하고 불법이라고 해버렸다”고 꼬집었다.

최 수석은 청와대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한 배경에 대해 “라임 사건으로 구속된 김봉현씨의 진술·폭로로 검찰의 잘못된 봐주기 수사, 거기에 검찰총장까지 거론되니 검찰을 위해서라도 빨리 해명하고 매듭짓는 것이 좋겠다해서 수사지휘권 발동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 최재성 정무수석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김종호 민정수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0. 9. 14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성, 집값 폭등에 “박근혜 정부 탓”
이언주 “언제까지 남 탓만 할래!”


한편 최 수석은 잇단 부동산 대책에도 집값 폭등 등 부동산 시장을 둘러싼 민심이 악화된 데 대해 박근혜 정부 탓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은 “박근혜 정부가 (부동산) 부양책을 써서 ‘전세 얻을 돈이면 대출을 받아 집을 사라’고 내몰고 임대 사업자들에게 혜택을 줘 집값이 올라갔는데 그 결과를 이 정부가 안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 수석을 향해 “정권 실세인 정무수석이 집값 폭등에 대해 전 정권을 탓하는 건 참으로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서울신문

-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이언주 “가만 두면 시장 정상 찾는데
호들갑 떨어 매수심리 건드리고
세금 올려 매물 거두게 해 집값 올려”


이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1년 남짓 남은 잔여 임기 동안에도 남 탓만 하다가 시간을 다 보낼 것인가”라면서 “기껏 한다는 말이 전 정권 탓인가. 언제까지 남 탓만 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최 수석의 주장에 대해 “물론 박근혜 정권에서 빚내서 집 사라고 한 게 잘한 건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하지만 빚내서 집 사라고 부추겨 집값에 거품이 생겼다면, 정권이 끝나고 빚내서 집 사라는 정책 기조가 끝났으면 거품이 빠져야 할 텐데 왜 안 빠지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결국 가만두면 시장이 정상을 찾을 텐데 호들갑 떨어 매수심리를 건드리고 세금 올려 매물 거두게 하는, 집값을 올리는 정책을 편 것”이라며 “정무수석이 돼 정권 잘못을 강변하기나 하고 자기 정치를 열심히 하는 모양새에 눈살이 찌푸려진다”고 했다.
서울신문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 10. 26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