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64349 0242020102963764349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3933970000 1603934049000

안철수 "손님이 남의집 와서 몸수색…야당에 대한 예의 아니다"

글자크기

29일 최고위원회의서 청와대 경호처 방식 비난

"시정연설 자화자찬…겸손함 찾아볼 수 없어"

공수처 관련 "무리수 쓰면 사달 나…대통령 또 무리수 감행"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손님이 남의 집에 와서 주인 몸수색한 꼴”이라며 “국회에 대한 존중도 야당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청와대를 비판했다. 전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몸수색한 청와대 경호처의 대응 방식에 일침을 가한 것이다.

이데일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안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 시정연설 전 간담회 출입 과정에서,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몸수색 논란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 사례를 보면, 과잉 경호는 강한 권력의 상징이 아니라 오히려 약한 정당성의 증거였다”며 “대통령 경호한답시고 야당 원내대표 몸까지 수색해야 할 정도라면, 문재인 정권이 스스로에게 얼마나 자신이 없는지 알 수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도 평가절하했다. 안 대표는 “40여 분의 연설 내내 550조 어디에 쓰겠다는 말만 있었지, 세금 아껴 쓰고 국민 부담 덜어 드리겠다는 말은 단 한 마디도 없었다”며 “대통령 역시 국민 세금으로 월급 받는 사람인데도, 주권자이자 납세자인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도 없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끝날 줄 모르게 이어지는 대통령의 자화자찬 가운데엔 권력자의 겸손함이나 어려운 앞날에 대한 염려는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부동산 정책 비판도 이어졌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은 2년 전 국민과의 대화에서 ‘집값만큼은 반드시 잡겠다, 자신 있다’라고 했다”며 “그런데 결과는 어떻습니까? 수도권 집값은 물론 전셋값도 이미 천정부지로 올랐다”고 했다.

이어 “국민도 무섭고 저도 무섭다. 그동안 대통령이 잡겠다고 한 것은 무조건 폭등하는 것이 공식이 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시장 가격이란 것은 인위적인 수단을 통해 잡으려고 할수록 더 멀리 달아나기 마련이다”며 “시장은 수요공급과 적정한 차별화로 맞추어 주어야지, 권력이나 몽둥이로 두드린다고 잡히는 것이 아니다”고 일침을 가했다.

아울러 “권력도 마찬가지”라며 “정치든 경제든, 권력자가 손아귀에 쥐려고 무리수를 쓰면 반드시 사달이 나게 돼 있다. 그런데도 대통령은 또 무리수를 감행하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여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강행 움직임에도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안 대표는 “여당을 청와대 출장소로 만들고, 국회를 거수기로 만들려는 획책”이라며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법 개정 지시를 즉각 철회하라”고 힘줘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