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8473 0182020102963758473 08 08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612474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918863000 1603937783000

아이폰12, 대충 찍어도 `봉준호급 영상`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한국에서 공식 출시하는 아이폰12 프로를 미리 입수해 서울 광화문부터 신촌, 지하철 이곳저곳을 사흘간 돌아다녀 봤다. 카메라 기능이 압권이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내 주변의 일상을 이렇게 예쁘게 담을 수 있을까'다. 첫 느낌은 '딱 알맞다'였다. 전작인 아이폰11 프로와 가로세로 폼팩터 크기와 무게는 비슷하지만, 디스플레이가 5.8인치에서 6.1인치로 커졌다. 네모 각진 형태는 딱 알맞게 잡혔고, 실리콘 케이스를 끼워도 손에서 과하게 넘치지 않는 느낌이었다.

매일경제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메라 기능부터 테스트해 봤다. 아무렇게나 찍어도 예술사진 느낌이 들었다. 충무로 한옥마을에서 단청과 하늘을 찍어도, 을지로입구역에서 야간에 조형물을 찍어도 색상이 선명하면서 부드러움을 간직한 사진들이 나왔다. 다만 화면을 당기는 광학 줌이 2배까지만 되는 것은 아쉬웠다.

야간에 광화문에서 사용해 본 동영상 경험도 놀라웠다. 광화문 앞을 지나는 버스, 차량과 멀리 광화문의 여러 회사 사옥 건물들의 불빛과 색상이 선명하게 담겼다. 애플은 아이폰12 시리즈에 4K 돌비 비전 화질의 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로 제작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에 적용됐던 기술이다. 그냥 영상을 찍어도 넷플릭스 영화 수준으로 밝고 어두운 색상이 모두 선명하게 담기는 영상이 촬영되는 셈이다. 프로에서 4K 60프레임까지 지원하는 돌비 비전 영상은 아이폰에서 바로 색상톤을 바꾸거나 화면을 자르고 기울이는 등의 편집까지 할 수 있다.

매일경제

아이폰 12(좌), 갤노트20(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아이폰 12(좌), 갤노트20(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아이폰 12(좌), 갤노트20(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5G는 잘 터질까. 광화문에서 신촌으로 지하철 2호선을 타고 가면서 5G 속도를 측정해 봤다. 갤럭시노트20와 비교했을 때 속도 차이는 엎치락뒤치락하는 부분이 있어 명확하게 우열을 가리기가 쉽지 않았다. 증강현실(AR) 서비스나 게임 외에 5G 콘텐츠가 아직 부족하다는 점은 애플 앱스토어에서도 마찬가지 한계점이다.

다만 아이폰12는 5G 연결에 따른 배터리 문제를 '스마트 데이터' 모드라는 독특한 방식으로 접근했다. 문자를 보내거나 가만히 있을 때는 LTE를 사용하고, 동영상을 보거나 5G가 필요할 때만 기기가 5G 망을 사용하는 방식이다. 배터리와 데이터 소모를 모두 줄여준다. 사용자들은 '5G 자동'으로 연결을 설정해 스마트 데이터 모드를 이용하거나 '5G 우선' 'LTE'를 선택할 수 있다. 5G 우선을 할 경우 다른 한국 스마트폰의 5G 우선 모드와 마찬가지로 5G 연결이 되지 않는 곳에서는 네트워크가 끊기고 화면이 지연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매일경제

지하철 2호선 5G 속도비교(을지로입구역부터 아현역 구간) (좌측 갤럭시노트20 울트라, 우측 아이폰12 프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광화문 5G 속도비교(좌측 갤럭시노트20 울트라, 우측 아이폰12 프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홍대입구역에서 신촌 271A 버스 5G 속도 측정(좌측 갤럭시노트20 울트라, 우측 아이폰12 프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 최신 스마트폰에 익숙한 사용자에게는 노치와 베젤이 여전하고 120㎐ 주사율을 지원하지 않는 점이 한계로 지적된다. 하지만 아이폰의 장점인 애플 와치와 앱스토어 생태계를 이용하면서 한층 좋아진 카메라 경험을 원하는 이용자에게는 다채로운 색상과 콤팩트한 디자인이 강한 매력으로 다가올 듯싶다.

애플은 한국에서는 30일 아이폰12와 12 프로를 공식 출시하고, 11월에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 맥스를 출시한다.

[이승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