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8019 1092020102963758019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15640000 1603915740000

미국 거주 반체제인사 찾아 ‘여우사냥’…미 법무부, 중국인 8명 기소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법무부가 미국에 거주하는 중국 반체제 인사를 중국에 돌려보내려고 협박하고 괴롭힌 혐의로 중국인 8명을 28일(현지시간) 기소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당국의 지휘로 일명 ‘여우사냥’이라는 이름의 작전을 수행하면서 중국을 떠나 미국에 거주하는 반체제 인사의 본국 송환을 추진해 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법무부에 따르면 이들은 합법적 절차를 따르지 않은 채 반체제 인사와 가족을 감시하고 협박하는 수법을 썼습니다.

한 피해자는 중국으로 돌아가거나 목숨을 끊으라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자택 문 앞에 중국어로 “중국에 돌아가서 10년 징역을 살면 아내와 아이들은 괜찮을 것이다. 그걸로 끝나는 것”이라고 적힌 쪽지가 놓여있기도 했습니다.

당사자뿐 아니라 딸을 온라인상에서 괴롭히고 감시하면서 압박하는 작전을 쓰기도 했습니다.

법무부는 “중국 당국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요원들을 지휘했으며 이런 식으로 수백 명의 중국인 반체제 인사 송환을 시도했다”며 “이들은 합법적 목적으로 해외 체류 반체제 인사의 위치를 파악하는 것처럼 조직됐으나 실상은 감시와 협박을 통한 본국 송환을 목적으로 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소된 8명 중 5명은 체포됐고, 3명은 중국에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존 디머스 법무부 국가안보 담당 차관보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중국의 여우사냥 작전을 뒤집어 놨다. 쫓는 자들은 쫓겼고 추격하던 자들은 추격받았다”며 “미국은 우리 영토에서 이런 악질적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자회견에는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도 함께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창봉 기자 (ceric@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