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7991 0022020102963757991 02 0204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3915200000 1603934419000

秋 감찰 지시 이틀뒤, 尹의 대전 반격? 오늘 측근들 만난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홍은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8개월 만에 공식 외부 일정을 소화한다.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감찰 지시에 대한 본인의 소신을 밝힐지 주목된다.

윤 총장은 29일 오후 대전고·지검을 방문해 일선 검사들과 간담회를 진행한다. 지난 2월 부산과 광주 고·지검 방문 이후 8개월 만에 공식적인 외부 일정에 나서는 것이다. 대검찰청은 "올해 초부터 진행했던 격려 방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됐는데, 규모를 대폭 축소해 지청을 제외한 '고·지검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일선 검사들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 내년부터 새로 도입되는 제도에 대해 당부할 예정이다. 이에 대한 일선 검사들의 의견도 듣는다. 때문에 검사장급 대검 부장이 아닌 실무를 담당하는 박기동 대검 형사정책담당관이 윤 총장을 수행한다.

검찰 일각에서는 이날 윤 총장이 추 장관의 라임자산운용 사건 등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2018년 옵티머스 사건 처리에 대한 감찰 지시 등에 비판의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대검 국정감사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은 위법하다"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그간 감추고 있던 야성을 다시 드러냈다. 윤 총장은 2월 부산 간담회에서 "수사와 기소는 결국 한 덩어리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하며 추 장관의 수사·기소 분리 제안에 대해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총장은 자신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검사들과 재회할 것으로 보인다. 이두봉 대전지검장은 윤 총장과 가깝다.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일 때 이 검사장은 1차장검사였다. 검찰총장이 된 뒤에 이 지검장은 대검 과학수사부장으로 발탁돼 검사장으로 승진됐다.

대전지검에는 윤 총장과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등을 함께 수사한 이복현 형사3부 부장검사도 있다. 이 부장검사는 최근 인사이동 전 '삼성 합병 의혹' 수사를 이끌었다.

윤 총장과 '국정농단 사건' 특검팀에서 함께 활동한 양석조 대전고검 검사도 있다. 양 검사는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으로 있을 당시 이른바 '상갓집 항명'을 일으킨 뒤 지난 1월 인사에서 대전고검으로 이동했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